구리 갈매역세권, 제로에너지도시(ZET)로 조성된다
구리 갈매역세권, 제로에너지도시(ZET)로 조성된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29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구리 갈매역세권이 에너지자립률 20%인 제로에너지도시(ZET)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기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가 에너지자립률 20%인 제로에너지도시(ZET)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총 6395호가 공급되는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가 평균 에너지자립률 20%에 달하는 제로에너지도시(ZET)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에 대한 제로에너지도시(ZET:Zero Energy Town)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29일 밝혔다.

국토부는 2025년 제로에너지 민간건축물 의무화 도입에 앞서 제로에너지건축물(ZEB:Zero Energy Builing) 확산을 추진 중이다. 제로에너지건축물이란 단열성능을 극대화해 에너지부하를 최소화(패시브)하고 신재생에너지 생산(액티브)을 통해 에너지 소요량을 최소화하는 건축물을 말한다.

국토부는 이를 지구·도시 단위로 확대 적용하고자 지난해 6월부터 공공주택지구인 구리 갈매역세권과 성남 복정1에 제로에너지도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기본계획은 건축물 용도별로 약 15~45% 수준의 에너지자립률 달성을 목표로 설정해 건축물 부문에서 총 18%의 에너지자립률을 달성할 예정이다. 부족한 부분은 공원과 자전거도로 등 공용 시설 부지에 신·재생 에너지 발전 설비를 추가로 설치해 달성한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다른 시범사업 대상 지역인 성남 복정1 공공주택지구는 토지이용계획 확정 후 적용 가능 기술과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해당 지구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시범사업 2곳에 대한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도출된 추진전략과 적용된 기술요소 등을 바탕으로 올해 말까지 제로에너지도시 추진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3기 신도시 등 향후 개발 예정인 도시 계획 과정에서 제로에너지 개념을 보다 쉽게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는 보고 있다.

국토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이번에 추진하는 공공주택지구 시범사업을 통해 제로에너지도시(ZET) 사업모델을 구축하고 향후 타 사업에 적용 가능한 추진계획을 마련해 제로에너지 개념이 건축을 넘어 도시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