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 아이들에게 ‘빛’ 선물…구호, ‘하트 포 아이’ 캠페인 열어
시각장애 아이들에게 ‘빛’ 선물…구호, ‘하트 포 아이’ 캠페인 열어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8 1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패션 부문의 미니멀컨템포러리 브랜드 구호(KUHO)가 올해도 '하트 포 아이' 캠페인을 통해 시작장애 아이들을 위한 사랑의 실천을 이어간다. (삼성물산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물산 패션 부문의 미니멀컨템포러리 브랜드 구호(KUHO)가 올해도 '하트 포 아이' 캠페인을 통해 시작장애 아이들을 위한 사랑의 실천을 이어간다. (삼성물산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삼성물산 패션 부문의 미니멀컨템포러리 브랜드 구호(KUHO)가 올해도 시작장애 아이들을 위한 사랑의 실천을 이어간다.

구호는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밝은 세상을 열어주기 위한 도네이션 프로젝트 ‘하트 포 아이(Heart For Eye)’의 17번째 캠페인을 진행한다. 

하트 포 아이는 구호가 2006년부터 매년 패션의 아름다움을 시각장애 아이들과 함께 나누자는 취지로 기획된 캠페인이다. 

셀러브리티/아티스트들과 협업으로 티셔츠 등 캠페인 아이템들을 제작해 판매 수익금을 삼성서울병원에 기부, 저소득층 시각 장애어린이들의 개안수술 및 치료를 후원하고 있다. 수익금은 현재까지 총 361명 아이들의 수술과 치료에 사용됐다.

올해 하트 포 아이는 ‘아이들과 함께하는 놀이’에서 영감을 받았다. 종이접기, 퍼즐과 놀이동산에서 볼 수 있는 카니발 레터스(Carnival Letters)를 모티브로 삼아 응용한 아트웍을 디자인에 반영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인 고양이, 코끼리나 퍼즐 조각들이 프린트된 티셔츠가 화이트, 블루, 핑크 등 다양한 컬러로 출시됐다.

또한 아티스트 그룹 ‘스튜디오 콘크리트(Studio Concrete)’ 소속 작가 권철화의 재능기부를 통해 협업한 상품도 선보였다.

‘사랑, 아이들, 여자, 마음의 눈’을 마커 드로잉으로 표현한 작품 ‘드리머(Dreamer)’와 ‘눈이 아닌 귀와 코, 마음으로 볼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 컨셉의 오일 파스텔 작품 ‘마이 하트(My Heart)’를 하트 포 아이의 티셔츠에 담았다.

구호는 오가닉코튼/리싸이클 폴리 등 혼방 소재에 워싱 가공으로 자연스러운 스타일의 크롭 배기 팬츠, 잔잔한 트윌 조직의 코튼 혼방 소재로 제작해 가볍고 청량감 있는 페이퍼백 팬츠, 매끄러운 표면과 소프트한 감촉의 롱 저지 원피스, 단독 원피스로나 롱 카디건으로 활용이 가능한 2way 저지 원피스, 잔잔한 셔링을 잡은 와이드커프스가 여성스러운 와이드 커프 스크롭 점퍼 등도 내놨다.

가격은 성인용 티셔츠는 9만8000원/아동용 5만8000원, 원피스는 20만원대, 팬츠는 30만원대, 아우터는 40만원대다.

구호는 하트 포 아이 캠페인의 의미를 보다 친근하게 널리 알리기 위해 ‘에스팀 믹스테이지(ESteem Mixtage)’ 소속 일러스트레이터 섭섭(SUBSUB)과 함께 영상 컨텐츠도 선보였다.

보이지 않아도 이해할 수 있는 ‘모스 부호’를 활용한 음악을 배경으로 하트 포 아이의 알파벳,하트 이미지, 어린이 캐릭터 등을 작가 특유의 감성으로 사랑스럽게 표현했다.

이현주 구호 팀장은 “아티스트들의 따뜻한 재능 기부와 구호만의 기분 좋아지는 아트웍 개발을 통해 올해도 ‘하트 포 아이’ 캠페인의 의미를 한층 신선하게 알리고자 한다”며 “구호는 국내 대표 여성복 브랜드로서 최고의 상품과 서비스는 물론, 고객들과 함께 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패션을 넘어 세상의 아름다움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구호의 하트 포 아이 상품은 전국 매장 및 삼성물산 패션 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에서 만나볼 수 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