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사태’ 재발방지…노후상수도 정비사업 추진
‘붉은 수돗물 사태’ 재발방지…노후상수도 정비사업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27 09: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서울시 문래동 신설관 부설 모습. 환경부는 붉은 수돗물 사태 등을 계기로 노후상수도관 정비사업을 앞당겨 추진한다.(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은 서울시 문래동 신설관 부설 모습. 환경부는 붉은 수돗물 사태 등을 계기로 노후상수도관 정비사업을 앞당겨 추진한다.(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환경부가 이른바 ‘붉은 수돗물 사태’ 등을 계기로 노후상수도관 정비사업을 앞당겨 추진한다.

환경부는 올해 신규 사업지역 13곳을 추가해 총 148곳 지자체에서 노후 상수도 정비사업을 2024년까지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당초 노후상수도 정비사업은 총사업비 3조962억원의 투자계획을 수립해 2028년까지 추진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인천 일부 지역에서 벌어진 붉은 수돗물 사태 등을 계기로 2024년까지 정비사업을 앞당겨 완료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올해 1월 환경부는 사업지역 선정을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노후도와 시급성 등의 평가 절차를 거쳐 노후상수도 시설 개량이 시급한 13곳을 신규 사업지역으로 선정했다.

추가된 지역은 인천 강화군, 춘천시, 고양시, 동두천시, 수원시, 대구 달성군, 정읍시, 고령군 등 노후수도관 정비사업 8곳과 영광군, 해남군, 곡성군, 영동군, 창녕군 등 노후정수장 개량사업 5곳이다.

이들 지역에 대해 2024년까지 총 164km에 이르는 노후수도관을 교체하고 노후정수장을 다시 짓거나 부분적으로 개량하도록 국비 약 984억원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기존에 추진하는 노후상수도 개량사업은 유수율 70% 미만, 누수율 20% 이상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원하고 있으나 올해는 기준 외의 다른 지자체도 지원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지자체 간 예산지원에 따른 형평성 논란을 해소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추가사업의 경우 붉은 수돗물 사태 등을 고려해 노후관으로 인한 수질 문제가 시급한 지역을 선정하여 노후수도관을 교체하도록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