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무등산 주상절리대’가 메달 속으로?
천연기념물 ‘무등산 주상절리대’가 메달 속으로?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15 1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연구소·조폐공사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마지막 시리즈 발매
‘한국의 천연기념물 시리즈 기념메달-무등산 주상절리대’ 은메달 앞·뒷면. (사진 문화재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의 천연기념물 시리즈 기념메달-무등산 주상절리대’ 은메달 앞·뒷면. (사진 문화재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산 정상 부근에 자리한 무등산 주상절리대는 약 8500만년 전 화산활동으로 형성된 주상절리가 마치 거대한 병풍을 둘러쳐 놓은 것처럼 펼쳐져 있다. ‘입석대’와 ‘서석대’가 대표적으로, 용암이 냉각과 수축을 하며 형성된 돌기둥 크기는 남한에서 보고된 것 중 최대의 것으로 판단된다. 학술·경관적 가치가 높아 2005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이하 문화재연구소)는 한국조폐공사(이하 조폐공사)와 협업으로 문화재를 소재로 제작한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마지막 주제인 ‘무등산 주상절리대(천연기념물 제465호)’를 발매한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은 천연기념물에 대한 국민 관심과 문화재 가치를 높이기 위해 양 기관이 기획한 연속물로, 문화재연구소와 화폐제조(주화) 기술을 보유한 조폐공사가 협업해 2017년 ‘참매·매사냥’을 시작으로 ‘제주 흑우·제주 흑돼지’, ‘장수하늘소’, ‘수달’, ‘쌍향수’ 등 5회에 걸쳐 발매한 바 있다. 이번 편은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시리즈 마지막인 6번째 작품이다.

무등산 주상절리대 기념메달은 아트메달 형식 은메달과 동메달 2종으로 구성되며 15일 오전 10시부터 ‘한국조폐공사 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song@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