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 사업장, '친환경 성과' 국내외 잇단 수상
​삼성 반도체 사업장, '친환경 성과' 국내외 잇단 수상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9.06 1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환경청 'GPLA' 수상…화성사업장 '자원순환 선도기업 대상'
삼성전자 태양광 발전 설비(출처=삼성전자 미국 뉴스룸)
삼성전자 태양광 발전 설비(출처=삼성전자 미국 뉴스룸)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의 친환경 에너지 확대 정책에 따른 각종 성과가 국내외에서 잇따라 인정받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6일 삼성전자 미국 뉴스룸에 따르면 미국 오스틴 반도체 사업장은 5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선정하는 '그린 파워 리더십 어워드(GPLA)'를 수상했다는 것.

GPLA는 재생에너지 사용과 확대에 뛰어난 성과를 달성한 기업과 단체 등에 매해 한 차례 수여되는 상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 미국 법인은 지난해 재생에너지 사용량이 전년 대비 56% 늘어난 12억kWh를 기록하는 등 친환경에너지 확대를 이어오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국내 화성사업장도 이날 환경부 주관 '자원순환 선도 및 성과우수 사업장'으로 선정돼 최고상인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폐기물 축소와 자원 재활용으로 순환이용률 87%를 달성했고 지난해 기준 재활용률이 97.6%, 폐기물 매립량의 2016년 대비 3분의 1 경감이 수상요인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월 미국·유럽·중국의 모든 사업장에서 2020년까지 전력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EP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