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구(舊)역사 재개발사업, 졸속사업 전락 '우려'
포항시 구(舊)역사 재개발사업, 졸속사업 전락 '우려'
  • 박태윤 기자
  • 승인 2017.02.28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항을 거듭했던 포항시의 ‘구 포항역 개발사업’이 민간제안공모를 하는 등 급속 추진되고 있지만, 집창촌 등 보상이 요구되는 민원발생지역을 제외시키며 추진된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포항시 도시안전국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구 포항역 개발사업'에 집창촌을 중심으로 보상 등 민원발생지역을 제외시키고 면적을 축소해 사업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당초 사업시행자였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를 지난해 12월 배제, 한국철도시설공단(KR)과 사업을 재추진해 3월 민간제안 공모공고를 예정했다.

구 포항역 개발사업은 포항역 역사(驛舍)가 2015년 4월 KTX 개통으로 북구 흥해읍 이인리로 이전하면서 포항역 부지 활용을 통한 도심 재개발 문제로 이슈가 된 사업이다.

당초 포항역사 개발사업은 옛 포항역 철도부지 KR 소유 국유지 4만4145㎡, 코레일 소유 2만633㎡, 포항시 소유 1319㎡ 등 총 6만6097㎡으로 계획됐다.

하지만 인근지역 주민들이 철도부지 6만6097㎡에만 한정돼 재개발사업의 효과가 낮을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 집창촌을 포함한 인근 사유지도 함께 개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포항시는 KR과 함께 사업타당성 용역을 통해 집창촌과 동해정비공장 인근 지역까지 포함한 기존 계획 대비 약 2배인 12만여㎡를 개발하기로 하고 LH공사를 사업에 참여시켰다.

이강덕 시장은 지난해 6월 포항시의회 제230회 1차 정례회에서 "당초 부지 6만6000㎡ 대상의 도시재생사업은 국토부 도시재생선도지역에 지정받지 못해 재검토를 거쳐 주변지역 확대편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LH공사와 12만㎡ 부지에 행복주택과 공동주택, 공공 및 업무상업시설 등이 포함된 복합개발사업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보고하며 사실상 이 사업을 확정했다.

특히 KR도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정림이엔씨가 구성한 컨소시엄에 사업타당성 용역을 의뢰해 비용대비 편익비율(B/C)이 1.1로 사업성이 충분하다는 결론까지 도출해 사업에 탄력을 가하는 듯 했다.

하지만 포항시는 현재 사업면적을 대거 축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사업축소 사유에 대해 포항시 관계자는 "사업부지 인근 집창촌 철거 문제를 비롯해 중앙상가에서 상업시설 건립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것 등이 사업 추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LH가 행복주택을 중심으로 한 주거시설, 상업시설의 비율을 높게 설정했다”며 “포항시는 민간사업자가 공원, 녹지, 주차장 등 공공시설에 높은 비중을 두고 사업을 추진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도심재개발 관련 전문가는 "구 포항역 개발사업은 포항시의 구 도심 중심지역의 재개발사업인데 집창촌을 포함한 핵심지역을 제외한다는 것은 팥을 뺀 찐빵과도 같은 꼴"이라고 지적했다.

또 "민간사업자에게 주거, 상업시설보다 공공시설에 비중을 두고 개발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기업 이윤을 포기하고 자선사업을 해달라는 것과 같은 말이 아니냐"며 덧붙였다.

parkty22@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