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억' 바다목장 시설물 방치…해수부·제주도, 관리 떠넘기기
'350억' 바다목장 시설물 방치…해수부·제주도, 관리 떠넘기기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7.02.15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vs 제주도, 책임 주체 놓고 2년째 '공방전'
해양수산부는 2002~2014년까지 제주 한경면 신창리에 수중 테마공원을 갖춘 대규모 바다목장 조성 사업을 벌였다. [사진=환경TV DB]

 


제주 한경면 바다목장의 각종 시설물이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벌써 2년째다. 

해양수산부는 2002년부터 2014년까지 12년 동안 350억원의 예산을 들여 한경면 신창리에서 고산리 앞바다까지 우도 면적(5.9㎢)의 4배에 이르는 23㎢ 해역에 바다목장을 조성했다. 

개장 당시 이곳에는 2230개의 인공어초와 돌돔·홍해삼·전복 등 530 마리의 종묘가 방류됐다. 하지만 불과 3년 만에 2년여 만에 수중 테마공원에 어선들이 오가며 닻을 내리면서 돌하르방 20여개가 파손돼 쓰러졌다. 해상 낚시공원으로 설치된 186m의 다리도 방치되고 있고, 태풍과 해수 피해로 교각 조명등이 깨져있는 등 보수가 필요한 상황이다.

신창·두모·용당·용수·고산 등 5개 어촌계로 구성된 자율관리위원회가 들어선 바다목장 관리사무소 역시 의자와 테이블 등 각종 집기가 구석에 쌓인 상태다. 바다목장은 수중 테마공원만 활용되고 해상 낚시와 원담 체험장은 사실상 방치된 상황이다.

이처럼 막대한 예산이 쓰인 바다목장이 방치되고 있는 탓은 이관 문제를 둘러싸고 기 싸움을 벌이고 있는 해수부와 도 탓이다. 

해수부는 완공 후 지자체가 이관받는 것을 전제로 바다목장엔 100% 국비가 지원됐지만, 사후관리까지 국비로 충당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반면 도는 우도 면적의 4배에 달하는 바다목장을 지방 재정만으로 관리하기엔 부담스럽다는 견해다. 

이관 문제가 장기화되자 한경면 주민들은 2002년 바다목장 유치를 위해 도에 기부했던 관리사무소 복지회관을 환원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한편 해수부는 2002년 공모를 통해 제주를 비롯한 여수·울질·통영·태안 등 5개 지역에 바다목장을 설치했지만, 통영을 제외한 나머지 지자체는 국비 지원 없이 이관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