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LG생명과학 당뇨병 치료제 판권 제휴는 호재"
키움증권 "LG생명과학 당뇨병 치료제 판권 제휴는 호재"
  • 임현주 기자
  • 승인 2013.01.02 1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생명과학이 자체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의 글로벌 판권 제휴로 수익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일 김지현 키움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사노피-아벤티스는 러시아,
중동, 아프리카, 인도 등 80개국에 대한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 중에 사노피-아벤티스와 유럽 등 기타 지역에 대한 추가 판권 이전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당뇨병 치료제의 기술료 유입, 오송공장 가동률 상승, 주요 신약의 연구개발(R&D) 비용 절감 등으로 수익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키움증권은 올해 LG생명과학의 순이익 전망치를 115억원에서 152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LG생명과학은 지난달 28일 다국적제약사인 사노피-아벤티스사와 당뇨병 치료제인 '제미글로(DPP-IV계열)'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제미글로는 국내에서 시판 허가를 받아 올해 중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ohmyjo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