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종이 튜브’ 세계에서도 통했다... 친환경 디자인으로 2관왕  
한국콜마 ‘종이 튜브’ 세계에서도 통했다... 친환경 디자인으로 2관왕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4.27 1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F 디자인 어워드·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5개 본상 수상
종이튜브 본체 플라스틱 사용량 80% 절감
한국콜마는 ‘독일 IF디자인 어워드’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패키지 디자인 부문에서 총 5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한국콜마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콜마는 ‘독일 IF디자인 어워드’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패키지 디자인 부문에서 총 5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한국콜마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한국콜마의 친환경 화장품 용기인 ‘종이튜브’가 독일 IF디자인 어워드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등 2개 대회에서 나란히 본상을 수상했다. 

한국콜마는 ‘독일 IF디자인 어워드’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등 2개 대회의 패키지 디자인 부문에서 총 5개의 본상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두 대회는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대회로 꼽힌다.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는 친환경 화장품 용기인 종이튜브, 건강기능식품 브랜드인 뉴틴 용기, 부드러운 사용감을 전해주는 소프트팁 아이크림 튜브 용기 등 3개 제품이 수상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는 종이튜브와 건기식 용기 ‘하루 한알’ 등 2개 제품이 수상했다.

두 대회에서 모두 상을 받은 화장품 종이튜브는 캡을 제외한 본체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80% 절감한 환경친화적 디자인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뉴틴의 용기는 통상 내용물 보관에만 목적을 둔 기존의 건강기능식품 용기의 인식에서 탈피해 깔끔하게 떨어지는 화장품 용기의 감성을 더한 융합디자인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소프트팁 아이크림 튜브 용기는 화장품 토출구에 딱딱한 플라스틱 대신 부드러운 러버 소재를 적용, 사용자가 자극 없는 터치감을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하루 한알은 바쁜 현대인들이 계획에 맞춰 건강기능식품이나 영양제 등을 섭취할 수 있도록 용기에 요일이 표시되는 기발한 아이디어로 인정 받았다. 

김형상 한국콜마 패키지스튜디오 상무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에서 연속으로 본상 수상을 함으로써 한국콜마 패키지스튜디오의 디자인 능력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포장재가 가진 한계를 극복하며 더 높은 디자인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해 나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