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세...지속가능 감축전략 필요”
경기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세...지속가능 감축전략 필요”
  • 이한 기자
  • 승인 2021.04.08 1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관련 전문가 간담회 개최
 
온실가스 배출 줄여 지구온난화를 막자는 건 사실 신선한 주장은 아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누구나 여러 곳에서 들어온 얘기여서다. 하지만 파리기후변화협약에는 중요한 의미가 하나 있다. ‘전 세계가 모두 힘을 모아 온실가스를 줄이고 기후변화에 대응하자’는 취지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기도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지속적인 증가세에 있고, 앞으로 지속가능한 감축 경로와 실행전략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경기도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지속적인 증가세에 있고, 앞으로 지속가능한 감축 경로와 실행전략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도가 8일 탄소중립 관련 전문가 간담회를 열었다. ‘2050 탄소중립’ 전략 지역 실행방안과 도내 탄소중립 주요 사업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이날 간담회에는 경기도 환경국장과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이사 등이 참석했다.

박성남 경기도 환경국장은 간담회 인사말을 통해 “지구 온난화로 인한 폭염, 폭설, 태풍, 산불 등 이상기후 현상은 이제 일상이 되었다”고 전제하면서 “2050 탄소중립은 이제 시대적 사명으로 국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지역이 함께하는 저탄소 실천노력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이사는 이날 ‘국가 2050 탄소중립 전략의 지역 실행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 이사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탄소중립 필요성에 대한 전 도민의 공감과 합의가 중요하다”고 밝혔다다. 그러면서 지역 탄소중립 대응 방안으로 “기후변화 대응계획 수립, 전담부서 지정과 인력 보강, 지자체 조례에 의한 예산확보, 시민참여 협력형 거버넌스 구축”을 제안했다.

탄소중립 전략에 추진 방향도 토론했다. 지정토론자로 나선 고재경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는 온실가스 직접 배출량이 2018년 기준 8,790만t으로 충남, 전남에 이어 세 번째로 많고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 온실가스 배출 정점을 설정하는 것이 시급하며, 온실가스 감축 시나리오 분석을 토대로 지속가능한 감축 경로와 실행전략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고 연구위원은 “중앙정부 중심의 배출권거래제 및 목표관리제 기반의 온실가스 관리체계에서 지자체의 역할이 제한적”이라며 중앙-지역 역할 정립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 관련 주요사업에 대한 설명도 나왔다. 김경호 경기도 기후변화대응팀장은 도내 기후변화 대응계획 수립의 기초가 될 ‘탄소인지예산’에 대해 설명했다.

홍현표 신재생에너지팀장은 경기도형 그린뉴딜을 성공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에너지전환 추진방안’에 대해, 김문수 에너지산업육성팀장은 ‘깨끗하고 안전한 수소에너지 생태계 조성방안’에 대해 각각 설명했다.

경기도는 연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부문별 계획 수립과 이행·평가를 포함하는 기후변화 대응계획(2022년~2031년)을 수립할 예정이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