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추진...“친환경 ESG경영 강화”
GS25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추진...“친환경 ESG경영 강화”
  • 이한 기자
  • 승인 2021.03.22 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생물 분해 통한 소멸식 음식물 처리기 도입
“음식물 쓰레기 95% 줄고, 처리 비용 절반 줄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주)순풍가와 손잡고 2월부터 진행해 온 ‘미생물 분해를 통한 소멸식 음식물 처리기’ 운영 테스트를 마쳤다. 이에 따라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프로젝트에 본격 돌입한다. (GS리테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주)순풍가와 손잡고 2월부터 진행해 온 ‘미생물 분해를 통한 소멸식 음식물 처리기’ 운영 테스트를 마쳤다. 이에 따라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프로젝트에 본격 돌입한다. (GS리테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편의점 매장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를 크게 줄이는 방안이 마련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주)순풍가와 손잡고 2월부터 진행해 온 ‘미생물 분해를 통한 소멸식 음식물 처리기’(이하 ‘소멸식 처리기’) 운영 테스트를 마쳤다. 이에 따라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프로젝트에 본격 돌입한다.

GS25가 2월 17일부터 3월18일까지 30일 간 직영점에서 소멸식 처리기를 운영 테스트한 결과, 음식물 쓰레기 양은 95% 이상 줄고 처리 비용은 기존 리터 당 약 100원에서 절반 수준인 약 55원으로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GS25가 소멸식 처리기 도입을 추진하는 이유는 음식물의 수분만 줄이는 건조식이나 음폐수를 방류하는 분쇄식과는 달리 소멸식의 경우 음식물 쓰레기의 부피가 최대 99%까지 자연히 줄어드는 가장 친환경적인 음식물 처리 방식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GS리테일은 4월부터 범위를 더 넓혀 10곳의 GS25 가맹점에서 추가 테스트를 진행한 후, 이르면 5월부터 본격적으로 도입 확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GS25의 배출 용량에 맞는 기기의 개발도 협의 중이다.

추가 테스트 기간 중에는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에 따라 기기 도입 비용과 쓰레기봉투의 구입 비용 간의 경제성을 비교 분석한 뒤, 도입 점포 범위와 처리 용량 수준이 고려된 기기의 모델 선정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GS25는 전 점포 도입 시, 매일 약 3만리터 가량의 음식물 쓰레기가 친환경 방식으로 점포내에서 자체 소멸돼 ESG 경영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개다하고 있다.

김명종 GS리테일 신사업추진실장은 “GS25가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 인증 시험에서 소멸방식으로는 국내 최초의 K마크를 인증 받은 순풍가와 제휴를 통해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 활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래세대에 안전환 환경을 물려주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ESG 경영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