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을 친환경 플랫폼으로”... GS25, 업계 최초 ‘리필 스테이션’ 론칭
“편의점을 친환경 플랫폼으로”... GS25, 업계 최초 ‘리필 스테이션’ 론칭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3.16 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코스토어’와 손잡고 GS25 건국점에 ‘리필 스테이션’ 오픈
완제품 대비 세탁세제·섬유유연제 40% 저렴하게 충천 구매
GS25가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GS25 건국점에 ‘리필 스테이션’을 론칭했다. (GS25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S25가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GS25 건국점에 ‘리필 스테이션’을 론칭했다. (GS25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GS25가 편의점 업계 최초로 세탁세제 및 섬유유연제 등을 리필해 구매할 수 있는 '리필 스테이션'을 선보였다.

GS25는 ESG경영 강화 일환으로 뉴질랜드 친환경 세제 브랜드인 ‘에코스토어’와 손잡고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GS25 건국점에 ‘리필 스테이션’을 론칭했다고 16일 밝혔다. 

소비자는 GS25 리필 스테이션을 통해 전용 리필용기에 세탁세제나 섬유유연제를 충전해 구매할 수 있다. 전용 리필용기는 500원에 구매 후 다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는 1L 기준 각각 6700원, 1만500원으로 완제품 대비 약 40%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돼 있다. 

GS25에 따르면 전용 리필용기는 100% 재활용이 되는 사탕수수 플라스틱으로 제작됐고 리필 스테이션에서 판매하는 모든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는 동물복지 인증을 받았다. 

GS25는 초근접 소비 플랫폼인 편의점에 리필 스테이션을 마련함으로써 편의점을 친환경 소비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데 속도를 내는 한편 친환경 소비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플라스틱 절감을 위한 착한 소비에 소비자의 자발적인 실천 확산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GS25는 리필 스테이션 1호점인 GS25 건국점을 시작으로 리필 스테이션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가는 동시에 다양한 친환경 카테고리 상품 또한 추가 도입할 방침이다.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은 “국민의 생활 반경에 초근접해 있는 GS25, GS더프레시 등 1만5000여 플랫폼을 통해 구체적인 친환경 활동을 전개하며 착한 소비와 윤리적 소비 문화를 정착해 가는데 주력하고자 한다”며 “ESG를 최우선 하는 지속 가능한 경영 활동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