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비닐봉투 사라진다”... CU, 스스로 분해되는 친환경 봉투 도입
“편의점 비닐봉투 사라진다”... CU, 스스로 분해되는 친환경 봉투 도입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12.08 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친환경 봉투 사용 개시
제주도 시작으로 내년 4월까지 100% 도입 방침
기존 비닐봉투는 반품 처리 등 단계적 퇴출
CU는 이달 8일부터 전국 1만5000여 점포에서 친환경 봉투 사용을 개시하고 내년 4월까지 100% 도입을 완료할 방침이다. (CU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CU는 이달 8일부터 전국 1만5000여 점포에서 친환경 봉투 사용을 개시하고 내년 4월까지 100% 도입을 완료할 방침이다. (CU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CU가 편의점 업계 최초로 전국 모든 점포에서 비닐봉투 사용을 중단하고 친환경 봉투로 전면 교체한다.

CU는 지난 4월 전국 150여 직영점에 시범 도입했던 친환경 봉투를 가맹점주협의회와 논의를 거쳐 이달 8일부터 전국 1만5000여 점포에서 사용을 개시하고 내년 4월까지 100% 도입을 완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CU는 관련 정책 안내와 고객 동참 유도를 위해 비닐봉투와 친환경 봉투를 병행 사용 하는 기간을 갖는다. 지금까지 사용하던 기존 비닐봉투는 내년 1월 말 반품 처리 등을 통해 3월까지 단계적으로 퇴출 수순을 밟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CU는 내년 1월 제주도를 시작으로 4월부터 전국 모든 점포에서 친환경 봉투만 제공하게 된다. 새로운 친환경 봉투는 환경부의 친환경 인증을 받은 봉투로서 100% 생분해성 수지로 특수 제작됐다. 퇴비화 조건에서 매립 시 스스로 분해되기 때문에 일반 쓰레기로 버리면 된다.

100원에 유상 판매하는 친환경 봉투와 함께 재사용 쇼핑백도 500원에 선보인다. 사용 완료 후 환불이 가능한 대여 형식이다. 재사용 쇼핑백을 통해 불필요한 자원 낭비를 줄이자는 취지다.

편의점에서 그동안 한 해 소비해 온 비닐봉투는 약 6억 장이다. 20피트 컨테이너 약 1300개 분량이다. 비닐봉투는 땅 속에서 완전 분해될 때까지 100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 편의점을 포함한 종합소매업에서 유상 제공을 포함해 비닐봉투 등의 사용을 2022년부터 금지하는 ‘1회용품 함께 줄이기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단계별 계획에 따라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2030년까지 전 업종에 걸쳐 금지된다.

CU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하는 친환경 봉투가 편의점 업계 전반으로 확산된다면 토양오염 예방뿐만 아니라 연간 약 9000톤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고 약 3백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CU는 친환경 소비에 대한 소비자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CU와 함께하는 친환경 약속 ‘동참하기’를 클릭하거나 CU 공식 SNS에 환경보호를 위한 사진과 함께 CU 친환경 스티커를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재활용 페트병으로 만든 플리츠마마 쇼퍼백과 플랩백을 총 500명에게 증정한다.

양재석 BGF리테일 경영기획실장은 “CU는 필환경 시대에 맞춰 상품, 물류, 점포 등 편의점 인프라 전반에 걸쳐 친환경 정책들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친환경 봉투 역시 환경적인 부담을 최대한 줄이는데 의미를 두고 있으며 향후 관련된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