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전망...동해바다 괜찮나?
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전망...동해바다 괜찮나?
  • 이한 기자
  • 승인 2020.10.16 1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 등 “2022년 방류 예상”
해양 오염 우려 반대 목소리 거셀 전망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의사를 전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지난 8월,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의사를 전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하던 당시의 모습..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방침을 굳히고 조만간 공식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해양 오염 등을 우려하는 반대 목소리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연합뉴스와 뉴시스 등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15일 마이니치 신문이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 농도를 낮춘 후 바다에 방류할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16일 지지통신과 요미우리 신문,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도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달 내 가토 관방장관 주재로 각료회의를 열어 해양 방출 방심을 공식 결정할 전망이다. 오염수 해양 방출 시기는 2년 후인 2022년으로 전망됐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는 123만t에 달한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 용량은 2022년 여름에는 한계에 달한다. 스가 총리는 지난 9월 오염수에 대해 “가능한 빨리 처리 방침을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후쿠시마 1원전 오염수를 30년에 걸쳐 바다에 흘려보내는 구상을 담은 초안을 발표한 바 있다.

오염수 방류 문제는 일본 내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특히 어업 단체는 오염수의 바다 방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이하 전어련)는 전날 도쿄 소재 경제산업성을 방문해 바다에 방류하면 "풍평 피해로 어업의 장래에 괴멸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해양 오염 등을 우려하는 국내 반대 목소리도 강하게 제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엄재식 한국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에 대해 “해양 방류한다고 하면 방사성 삼중수소의 해양 확산은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국제사회와 환경단체도 관련 목소리를 꾸준히 내 왔다. 그린피스는 지난해 8월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라는 보고서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되면 1년 이내 동중국해, 구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한국 동해로 유입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유엔 인권위원회도 지난 6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일정을 가속화한다는 보고가 있다”며서 “깊이 우려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오염수를 '처리'했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대한 지적도 제기된 바 있다. 그린피스는 지난 8월 해양캠페이너 명의의 이메일을 통해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120만 톤에 달하는 오염수를 ‘처리’했다고 주장하며, 이 오염수를 방류하더라도 주변 환경으로 배출되는 방사성 물질은 삼중수소뿐으로 아무런 해가 없다고 반복적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당시 그린피스는 “전문가들은 여전히 오염수에 스트론튬-90을 비롯해 인체와 생물에 치명적인 많은 방사성 핵종이 함께 배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120만 톤의 오염수는 앞으로 수 세기 동안 배출될 양의 일부일 뿐”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 용량이 2022년 여름 한계에 다다를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본 정부가 해양 방류 움직임을 보이면서, 후쿠시마 오염수를 둘러싼 환경 논란은 앞으로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