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72명,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 마련해야”
국회의원 72명,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 마련해야”
  • 이한 기자
  • 승인 2020.10.13 13: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연합, 국회의원 대상 석탄발전 퇴출 정책 설문조사
300명 대상 설문 진행, 72명 “석탄발전 로드맵 필요” 답변
답변 의원, ‘퇴출 시점 2030년 34.7%, 2040년 26.4%’ 순 응답
석탄과 석유, 가스 같은 화석연료 사용으로 다량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되면서 지구온난화가 가속화 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국회의원 72명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이 국회의원 3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결과다. 사진은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속 특정 내용과 관계없음.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국회의원 72명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이 국회의원 3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결과다.

환경운동연합이 지난 8월 26일부터 9월 29일까지 한 달간 국회의원 300명을 대상으로 석탄발전 퇴출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답변한 72명 의원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석탄발전 퇴출 시점을 정하는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석탄발전 퇴출 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2030년’이 되어야 한다는 답변이 34.7%로 가장 많았고, 2040년 26.4%, 2050년 12.5%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는 국회의원 전체의 의견이 아니라 조사에 응한 72명의 응답 비율이다.

이번 조사에 응한 국회의원 72명은 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53명, 국민의힘 9명, 정의당 6명, 열린민주당 1명, 기본소득당 1명, 무소속 의원 2명으로 나타났다. 응답한 국회의원의 소속 상임위원회로는 산업통상자원위원회 12명, 환경노동위원회 9명, 기획재정위원회 9명, 보건복지위원회 8명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하반기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며, 현재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중장기 국민정책제안의 일환으로 석탄발전 종료 시점을 ‘2040년 이전’부터 2050년까지의 시나리오로 설정한 ‘석탄발전의 단계적 감축’에 대한 공론화를 진행하는 상황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월 기후 싱크탱크인 ‘클라이밋 애널리틱스’는 1.5℃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기 위해서 한국은 2029년까지 석탄발전소를 모두 퇴출하고 재생에너지를 확대해야 한다고 제시한 바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석탄발전소를 운영하는 영국, 네덜란드, 독일 등 유럽 15개국은 석탄발전 종료 목표를 공식화했다”며 탈석탄의 중요성을 주장했다.

설문에 응답한 국회의원의 90%는 석탄발전을 폐쇄하고 이를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대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83.3%는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현재 건설 중인 석탄발전소의 중단 또는 전환하기 위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공적 금융기관들이 석탄발전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는 제도 개선에 대한 질문에는 90.3%의 의원들이 동의했다.

환경운동연합 최예지 에너지기후 활동가는 “얼마 전 국회는 기후위기 비상대응 촉구 결의안을 압도적 찬성으로 채택해 ‘기후위기 비상상황’을 선포했다. 이제 선언을 넘어서 시급히 행동해야 한다”면서 “국회와 정부는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을 마련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입법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이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석탄발전 퇴출 정책에 대한 국회의원 답변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 (환경운동연합 유튜브 캡쳐)/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운동연합이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석탄발전 퇴출 정책에 대한 국회의원 답변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 (환경운동연합 유튜브 캡쳐)/그린포스트코리아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