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본격 착수…25개 지역 총 2900억원 지원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본격 착수…25개 지역 총 2900억원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09 0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의 대상 지역을 선정하기 위한 공모를 9일부터 시작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의 대상 지역을 선정하기 위한 공모를 9일부터 시작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환경부가 그린뉴딜의 대표 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연말까지 총 25곳의 대상 지역을 선정해 기후·환경위기에 지속가능한 환경 도시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환경부는 지역이 주도해 도시의 기후변화 대응력을 높이고 생활공간의 녹색전환을 촉진하는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의 대상 지역을 선정하기 위한 공모를 9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은 7월 14일 발표된 그린뉴딜의 8개 추진과제 중 ’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한 대표 사업이다.

공모는 약 80일간 진행되며 11월 30일 접수 마감 후 서면·현장·종합평가를 거쳐 12월 말에 25개 지역을 선정한다. 

해당 사업은 내년부터 2년간 시행될 예정이며 총 사업 규모는 약 2900억원이다. 이 중 1700억원(60%)이 국고로 지원되며 지방비는 1200억 원(40% 매칭)이 투입된다.

지자체는 사업계획 수립 시 지역별 기후·환경 여건에 대한 진단을 토대로 기후탄력 등 10개의 사업유형 중 복수(複數)의 사업을 공간적·유기적으로 연계, 지역 특성에 맞는 묶음형(패키지) 환경개선 솔루션을 제시해야 한다.

사업유형은 구체적으로 △기후탄력 △물순환 △물안전·안심 △미래차 △자원순환 △생태복원 △생태휴식 △청정대기 △환경교육 △생활환경 등이다.

25개 지역은 사업목적과 예산 규모 등을 고려해 ’문제해결형‘ 20곳과 ’종합선도형‘ 5곳으로 구분하여 선정할 예정이다.

문제해결형은 도시의 기후·환경 문제해결을 위해 2개 이상의 사업을 결합해 마을 단위 수준에서 파급성이 높은 아이디어 발굴을 목표로 한다. 지역별 총사업비는 2년간 최대 100억원으로 국비 60억원과 지방비 40억원이 투입된다.

종합선도형은 도시의 기후·환경 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도시공간의 선제적인 녹색전환을 위한 대표사례 발굴을 목표로 마을 혹은 그보다 큰 지역을 대상으로 3개 이상의 사업을 결합하는 유형이다. 지역별 총사업비는 2년간 최대 167억원으로 국비 지원은 100억원, 지방비 지원은 67억원이다.

환경부는 공모 기간에 지자체의 사업계획 작성을 돕기 위해 스마트 그린도시 지원단을 운영해 상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사업의 현실성과 전문성을 한층 높여나갈 방침이다.

한편, 사업 공모 및 지원단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환경부 및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