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의 마이데이터 활용법, ‘고정지출 월납관리’ 시행
신한은행의 마이데이터 활용법, ‘고정지출 월납관리’ 시행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7.02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MY자산’ 고도화
신한은행이 고정지출 월납관리 서비스를 시행한다.(신한은행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은행이 고정지출 월납관리 서비스를 시행한다.(신한은행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은행이 고객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2일 신한은행은 고객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고정지출 월납관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불필요한 지출을 점검하고 효과적인 금융 솔루션을 제공한다.

‘고정지출 월납관리’ 서비스는 고객이 등록한 금융기관의 계좌거래, 카드내역 등을 분석해 통신비, 대출이자, 학원비, 자동납부 등 매월 반복적인 지출을 꼼꼼히 살펴 자가 진단한다. 자가 진단을 토대로 통신요금 추천, 정기결제 관리, 할인카드 추천 등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내 통장 리포트 요약 △정기지출분석 △지출관리솔루션 △소비컨설팅 요약의 흐름으로 지출의 종합리포트를 제공한다. 고객은 한눈에 고정지출을 확인할 수 있으며 불필요한 지출을 파악해 절약 예상 금액을 시뮬레이션으로 계산해볼 수 있다.

또 고객에게 효율적인 지출 솔루션도 제공한다. 예컨대 고정지출인 데이터 사용량, 통화 사용량 등을 기반으로 꼭 맞는 통신 요금제를 추천해주고 본인도 모르게 매월 자동으로 결제되는 불필요한 정기결제에 대한 관리도 제공한다. 

‘고정지출 월납관리’서비스는 신한 쏠(SOL)의 MY자산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모든 은행과 카드 등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생활밀착형 소비활동을 분석하고 개인에 맞춘 솔루션을 제안함으로써 고객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마이데이터 사업이 본격화 되면 데이터의 범위를 확장해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