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자조금-청주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상인회 업무협약 체결
한돈자조금-청주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상인회 업무협약 체결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6.18 1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한돈 인증거리’ 선정 및 14개 판매업소 ‘한돈인증점’ 자격 부여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한돈 인증거리로 선정’
6월 18일,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상인협의회서 ‘한돈 인증 협약식’ 열어 업무협약 체결
서문시장 내 한돈 판매업소(14개소) 참여, 삼겹살 거리 내에서는 한돈만 사용·판매키로
한돈자조금 제공
한돈자조금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가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거리를 ‘한돈 인증거리’로 선정하고, 해당 상인회와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한돈 인증 협약식’을 열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서문시장 내 삼겹살을 취급하는 업소 14개소는 한돈인증사업에 동참하여 ‘한돈인증점’ 자격을 취득하였으며, 협약의 주요 내용에 따라 앞으로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내 돼지고기 판매업소는 한돈만을 사용·판매하게 된다. 또, 양측 모두 한돈의 우수성 홍보와 서문시장 삼겹살거리에 대한 소비자 신뢰 제고에 적극 기여할 예정이다.
 
한돈자조금에서 2008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한돈인증사업은 한돈만을 취급한다는 것을 대한민국 한돈 농가가 인증하는 제도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생산자, 판매자, 소비자에게 믿고 먹을 수 있는 한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공익사업이다.
 
이에 한돈자조금 하태식 위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서문시장 삼겹살거리의 활성화와 한돈의 안정적인 공급이 이루어져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하태식 위원장 및 실무자와 대한한돈협회 충북도협의회 관계자, 서문시장 관계자, 충북도청 및 청주시청 관계자가 모여 약식으로 진행됐다. 앞으로 각 관계자는 업무협약 및 이행과 관련한 세부사항을 논의할 계획이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