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코로나19 여파 취약계층 청소년에게 노트북 지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코로나19 여파 취약계층 청소년에게 노트북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14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신동천 유성구 행복누리재단 상임이사와 이제항 KINS 기획부장, 유인수 가치플러스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이 노트북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왼쪽부터)신동천 유성구 행복누리재단 상임이사와 이제항 KINS 기획부장, 유인수 가치플러스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이 노트북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하 KINS)이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 대전지역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교육환경 지원에 나섰다.

KINS는 가치플러스 사회적협동조합과 함께 학습기자재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저소득층 학생을 위해 노트북 20대를 ‘유성구 행복누리재단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가치플러스 사회적협동조합은 지난해 KINS가 공공기관의 사회공헌활동과 사회적기업의 소셜미션 매칭을 위해 사회적기업과 함께 설립한 단체다. 현재까지 다양한 지역공헌 활동을 발굴·이행해오고 있다.

KINS는 이번 지원에 앞서 기관이 보유한 노트북 20대를 온라인 학습이 가능하도록 기관 사회공헌기금을 들여 부품을 교체하고 운영체제(OS)를 신규 설치했다.

한편, 이번에 전달된 노트북은 정부 제공 온라인교육 PC 대여 시까지 수업 결손을 막고자 제공됐다. 코로나 사태 이후에는 저소득층 학생들의 학습 보조용으로 계속 활용될 예정이다.

이지연 소통실장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따라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다양한 어려움이 나타나고 있다”며 “청소년들만큼은 꿈과 희망을 잃지 않도록 공공기관으로서의 책무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