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동물복지 사업 386억 투자…올해 2배
경기도, 동물복지 사업 386억 투자…올해 2배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26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청사 전경(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경기도 청사 전경(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경기도(이하 도)가 2020년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총 386억원의 예산을 투자한다. 이는 올해 동물복지 예산인 181억원의 2배에 달한다.

도는 26일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0 경기도 동물사랑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동물복지 향상 및 동물보호 전문역량 강화 △반려동물과 공존하는 성숙한 문화 정착·확산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세상구현 △동물보호반려동물 사업 추진 거버넌스 구축 등 4대 분야, 29개 사업이 포함됐다.

도에 따르면 총예산은 385억원으로 도비 275억원과 국비 16억원, 시‧군비 95억원 등의 사업비가 소요될 전망이다. 

동물복지 향상 및 동물보호 전문역량 강화를 위해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 동물등록제 비용 지원 등 총 21개 사업에 216억원을 투입된다.

권역별로 총 4차례에 걸쳐 대규모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반려동물 보험가입 지원 등을 추진한다. 또한 기존의 도우미견 나눔센터의 기능을 확장, 개는 물론 길고양이까지 보호할 수 있는 시설을 만들 계획이다.

반려동물과 공존하는 성숙한 문화 정착‧확산 차원에서는 반려동물 문화교실 운영, 반려동물 생명존중 교육, 반려견 놀이터 조성 등 6개 사업에 166억원을 투자한다.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88억원의 예산을 들여 반려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반려견 놀이터 조성지원사업을 통해 동물복지 향상은 물론 반려동물로 인한 갈등을 예방하는 데 주력한다.

또한 4억원의 예산을 들여 반려동물 입양 카페 운영과 함께 가정폭력 피해자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제공 등 2가지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마지막으로 국내 관련 기관‧단체들 간의 상시 협력체계 기구인 ‘동물보호·반려동물 사업 추진 거버넌스’를 구축, 도내 반려동물인과 동물보호활동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새로운 사업과 정책들을 발굴‧개발하는 데 적극 힘쓸 방침이다.

김종석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은 “도내 반려동물 등록 마릿수는 47만여 마리로 전국 158만여 마리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며 “최근 1인 가구와 노년층 증가로 반려동물 양육 가구가 늘고 있어 이에 대한 제도적 관리와 지원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명존중이 기본이 되는 동물복지 정책을 추진해 사람과 동물이 행복하게 공존할 수 있는 도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2020 동물사랑정책 추진 계획은 도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민선7기 동물보호‧복지 정책의 기본설계 격인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2018~2022)’의 일환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