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미세먼지 불법 배출 소각시설 집중 수사
경기도 특사경, 미세먼지 불법 배출 소각시설 집중 수사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03 09: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청사(경기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기도 청사(경기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동절기(1~3월)를 맞아 숯 제조시설과 목재 소각시설 등 미세먼지를 다량 발생시키는 소각시설의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고 3일 밝혔다.

주요 수사대상은 목재를 원료로 숯을 만드는 탄화시설과 폐목재 발생량이 많은 가구제조업, 제재시설 중 소각시설을 운영하는 업체 등이다.

중점 수사사항은 △숯가마 시설의 대기배출시설 미신고 운영 △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거나 공기로 희석해 배출하는 등 대기배출시설 부적정 운영 △미신고 폐기물 처리시설(폐목재 소각시설) 운영 등 불법행위다.

정연대 경기도 특사경 수사 2팀장은 “불법적으로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해 미세먼지 불법 배출 행위를 사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특사경은 지난해 10월 24일부터 11월 6일까지 미세먼지 배출에 대한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550개소 업소에 대해 수사를 벌여 117개소에서 178건의 불법행위가 적발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