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핵심소재 코발트 장기 구매 계약"
SK이노베이션 "배터리 핵심소재 코발트 장기 구매 계약"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2.04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렌코어와 6년간 3만t 구매…"전기차 300만대 분량"
SK이노베이션 전기차용 배터리 셀 (회사측 제공)
SK이노베이션 전기차용 배터리 셀 (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SK이노베이션이 세계 1위 코발트 생산회사인 글렌코어와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 소재인 코발트를 장기 구매하는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4일 회사측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약 3만t을 구매하는 것으로 전기차(BEV) 약 300만대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라는 것.

SK이노베이션은 핵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함에 따라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25%씩 성장, 2025년에는 약 182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전기차용 코발트 수요 역시 내년 3만2000t에서 2025년에는 9만2000t으로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SK이노베이션은 전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