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배출 적은 LNG발전…특허 출원 늘어
미세먼지 배출 적은 LNG발전…특허 출원 늘어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03 1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이 위치해 있는 정부대전청사 전경(특허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특허청이 위치한 정부대전청사 전경(특허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과 미세먼지 배출이 적어 친환경적인 발전방식으로 평가 받고 있는 LNG(액화천연가스)발전의 핵심부품인 가스터빈에 대한 국내 기업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은 3일 발전용 가스터빈과 관련한 특허가 최근 10년 동안(2009~2018년) 총 1049건이 출원됐다고 밝혔다. 특히 2014~2018년 연평균 150여건으로 2009~2013년 연평균 60여건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정부는 2017년부터 2030년까지 석탄과 원자력은 10% 내외로 그 비중이 감소하는 반면 신재생발전은 10% 이상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NG발전도 2% 정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신재생발전이 단기간에 전력수요를 모두 감당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석탄이나 원자력발전에 비해 환경과 안정성 측면에서 장점이 큰 LNG발전의 핵심부품인 발전용 가스터빈의 연구개발과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최근 10년간 연도별 발전용 가스터빈 관련 특허출원 동향(자료 특허청 제공, 그래픽 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최근 10년간 연도별 발전용 가스터빈 관련 특허출원 동향(자료 특허청 제공, 그래픽 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최근 10년간 ㈜미츠비시와 ㈜두산중공업은 각각 292건과 237건을 출원해 전체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두산중공업의 특허출원 건수가 눈에 띄는데 ㈜두산중공업은 ㈜미츠비시와의 라이센스 계약이 만료된 지난 2017년 전후 3년간 171건을 출원, 동 기간 113건인 ㈜미츠비시를 앞지르며 기술과 특허 경쟁력을 확보했다.

이 외에도 한국전력 관련 발전사들이 69건, 기계연구원 등 국책연구소가 66건을 출원했고 세계 가스터빈 시장 점유율 1, 2위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 제너럴 일렉트릭(GE)과 독일 지멘스(Siemens)가 각각 62건, 36건을 출원했다.

기술별로는 가스터빈 운전효율 향상의 핵심기술인 가스터빈 제어(351건)와 연소장치(228건), 냉각장치(155건) 관련 특허출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도 누설방지를 비롯한 안전관련 기술과 유지보수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출원이 활발하다.

고준석 특허청 동력기술심사과장은 “2030년까지 LNG발전 비중을 18.8%까지 높이기로 한 정부 계획에 비춰볼 때 발전용 가스터빈 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 품목이기도 한 가스터빈 분야의 우리 기업 지식재산권 확보 노력은 핵심부품 국산화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