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미세먼지 문제, 韓中日 공동 노력 박차”
文 대통령 “미세먼지 문제, 韓中日 공동 노력 박차”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03 16: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청와대에 반 위원장 및 위원들 초청...국가기후환경회의 성과 보고받고 격려
문 대통령 “환경 분야에서도 한국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 발휘”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위원들을 초청해 오찬을 했다. 이번 오찬을 통해 국가적 의제로 떠오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해 한·중·일 3국이 공동 노력에 힘을 쏟겠다”며 “국민들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인접국가와의 협력에도 관심이 많은 상황으로, 우리 정부는 2017년 중국과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에 공동협력키로 합의한 후 정보공유·기술협력·정책교류를 비롯한 협력을 확대해 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달 한·중·일 3국은 미세먼지 영향 공동 연구보고서를 통해 국가간 영향이 있다는 것을 최초로 공식 확인했다”며 “이웃 국가들 사이에서 서로 미세먼지 문제 책임을 부분적으로나마 인정하면서 공동대응의 길이 열리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환경 분야에서도 한국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이 발휘되고 있다면서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만 해도 불과 1년 만에 커피전문점 일회용품 수거량이 72% 줄어들고 제과점 비닐봉투도 79% 줄어들 정도로 성과가 크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면서 실천에 동참하는 우리 국민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정책참여단만 해도 높은 환경의식을 가진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정책들을 찾아주셨다”고 치하했다.

향후 정부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제안한 대책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계획이다. 이미 국민정책 제안 핵심인 11∼3월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도 수용해 이번 달 1일부터 시행됐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반 위원장 및 위원들을 만나 그동안의 국가기후환경회의 활동 경과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특히 최근 유엔총회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제안한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 결의안이 채택되는 과정 등을 치하하며 반 위원장을 비롯한 20여명 위원들을 격려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