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틈탄 ‘환경오염행위’ 특별 감시·단속
추석연휴 틈탄 ‘환경오염행위’ 특별 감시·단속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28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취약시기 오염물질 불법배출 우려
산업단지·상수원 등 중점 감시...오염행위 발견시 신고
이번 특별 감시·단속은 연휴 기간을 전·후해 3단계로 구분·추진한다. 1단계인 9월 2일부터 9월 11일까지는 사전 홍보·계도를 실시한 후 오염취약 우려 지역을 중심으로 특별 단속한다. (송철호 기자)
이번 특별 감시·단속은 연휴 기간을 전·후해 3단계로 구분·추진한다. 1단계인 9월 2일부터 9월 11일까지는 사전 홍보·계도를 실시한 후 오염취약 우려 지역을 중심으로 특별 단속한다. (송철호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추석 연휴(9월 12∼15일)를 틈탄 환경오염 행위를 막기 위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등 오염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홍보·계도 및 특별감시·단속 활동을 추진한다.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은 다음달 2일부터 20일까지 실시되며 7개 유역(지방)환경청, 전국 17개 시도 및 기초 지자체 환경 공무원 약 730여명이 참여한다. 특별 감시·단속 대상은 전국 3900여개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860여개에 이르는 환경기초시설(공공하수처리시설 등)을 비롯해 주요 산업단지, 상수원 상류지역 등이다.

이번 특별 감시·단속은 연휴 기간을 전후해 3단계로 구분·추진한다. 1단계인 9월 2일부터 9월 11일까지는 사전 홍보·계도를 실시한 후 오염취약 우려 지역을 중심으로 특별 단속한다.

한강유역환경청 등 7개 유역환경청과 전국 지자체는 약 2만7800여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공공하수처리시설 관계자 등에게 사전예방 조치와 자율점검 협조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이 중 악성폐수 배출 업체, 폐수수탁처리 업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우려 업체 등 3900여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 특별 감시·단속 대상이며 860여개 환경기초시설 등에 대한 현장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2단계인 9월 12일부터 15일까지는 연휴 기간 중에 상황실 운영, 취약지역(산업단지, 상수원수계 하천 등) 순찰강화, 환경오염 신고창구 운영 등 환경오염 사고에 대비한다. 유역환경청과 전국 지자체에서는 상황실을 운영하고 상수원 상류지역과 산업단지 주변 또는 오염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환경오염행위 신고창구’를 집중 운영하며 국민 누구나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하면 국번없이 110 또는 128로 전화(휴대 전화의 경우는 지역번호와 함께 128번)해 신고하면 된다.

3단계인 9월 16일부터 20일까지는 영세하고 취약한 업체 등을 대상으로 연휴기간 동안 환경오염물질 처리시설의 가동중단 이후 오염물질 방지시설 등이 정상가동될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실시한다.

류필무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은 “추석 연휴 등 취약시기 불법 환경오염행위가 발생되지 않도록 상시 환경감시 체계를 구축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힘을 쓰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