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사능오염수 방류, 정당성 하나도 없다”
“日 방사능오염수 방류, 정당성 하나도 없다”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8.14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숀버니 그린피스 원자력전문가, 14일 간담회서 지적
韓 적극적 대처 촉구…신재생에너지 신속전환 언급도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서 숀 버니 그린피스 원자력전문가(왼쪽 두번째)가 견해를 밝히고 있다. (사진 안선용) 2019.8.14./그린포스트코리아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서 숀 버니 그린피스 원자력전문가(왼쪽 두번째)가 견해를 밝히고 있다. (사진 안선용) 2019.8.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일본이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방류하면 해류를 따라 1년 내에 동해에도 방사성 물질이 유입될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특히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그 어떤 정당성도 부여할 수 없는 행위로, 한국 정부는 국민보호를 위해 일본에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원자력전문가는 14일 그린피스서울사무소와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한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국 정부의 적극적 대처를 촉구했다.

그에 따르면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세슘을 함유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에도 실제 동해가 오염됐었다. 당시 연구자료에 따르면 일본 해안 주변 해류는 세슘 오염수를 동중국해로 옮겨와 쿠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까지 유입됐다. 태평양에 방류된 오염수가 동해까지 유입되는 데 1년여가 소요됐으며, 실제 2015~2016년 동해에는 세슘137이 ㎥당 3.4Bq로 사고전 1.5Bq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문제는 아열대 환류로 북태평양에서 동해까지 해류 흐름이 빨라지고 있는 상황이며, 후쿠시마 원전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100만톤 이상 태평양에 방류되면 그 피해를 가늠하기조차 어렵다는 사실이다. 더욱이 그는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 문제는 일본의 주장대로 단기간에 해결할 수 있는 종류가 아닌, 수백년 이상 지속될 문제라고 예측했다. 노심용융물을 완전 격리할 때까지 지하수 등을 통한 오염수의 지속 증가는 피할 수 없는데, 후쿠시마 원전은 1979년 스리마일, 1986년 체르노빌 원전과 비교해도 노심용융물의 양이 최고치인 880톤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그는 또 일본이 방류하는 오염수가 동해에 유입시 농도가 태평양을 인접한 다른 국가보다 낮을 수 있지만, 이는 수치 등의 여부와는 상관없이 정당화할 수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오염수 방류는 선택할 수 없는, 반드시 하지 말아야 할 행위라며 일본이 처리비용의 문제를 떠나 저장소 보관이나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특히 방사성 오염수 방류는 인권 문제와도 직결된다며, 한국 정부가 문제해결을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9월 UN인권회의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면, 일본도 올림픽 등을 앞둔 시점에서 국제사회 압박을 외면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는 “원자력 사고는 언제든 발생할 수 있고, 일단 발생하면 이는 곧 재앙”이라며 “한국 정부가 에너지체계를 원자력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전환 중인데, 더욱 강력하고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한국 외교부는 지난 13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해 일본 정부에 입장을 요청하겠다“며 적극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