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재난 위기경보 '주의' 격상…정부 긴급점검회의 개최
폭염 재난 위기경보 '주의' 격상…정부 긴급점검회의 개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7.30 1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정부 세종2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28개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폭염피해 예방 관계기관 긴급점검회의가 열렸다.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30일 오후 정부 세종2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28개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폭염피해 예방 관계기관 긴급점검회의가 열렸다.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정부가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30일 관계기관 긴급점검회의를 열고 기관별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회의에는 청와대 위기관기센터를 비롯해 행정안전부, 교육부, 농림축산식품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소방청 등 11개 중앙부처, 17개 시·도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앞으로 기상 전망과 부처·지자체별 대처 상황, 폭염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논의하고, 노인 등 취약계층 보호 대책과 건설 현장 등 근로자 안전관리, 열대야 대비 무더위 쉼터 운영과 폭염 저감시설 설치 현황을 점검했다. 또한 가축과 어류 폐사, 농작물 피해에 대한 대응 방안도 논의했다.

장마 종료와 함께 무더위가 전국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정부는 지난 29일부터 폭염 재난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폭염 재난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나뉜다.

'주의' 단계는 일부지역(175개 특보구역 중 10% 이상)에서 낮 최고기온 33도 이상인 상태가 3일 이상 지속할 때 발령된다.

'심각' 단계는 최고기온이 지역적(특보구역의 40% 이상)으로 35도 이상이거나 일부지역에서 38도 이상인 상태가 3일 이상으로 지속할 때 발령되는데, 이 때부터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3단계가 순차적으로 가동된다.

채홍호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총력을 다해 대응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폭염시 행동요령을 숙지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