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IMO 황산화물 규제 대응 계획 공유
한·미, IMO 황산화물 규제 대응 계획 공유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7.09 1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제5차 한‧미 해운협력회의’ 개최…‘해운물류 분야 협력각서' 체결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부는 10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5차 한‧미 해운협력회의’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한‧미 해운협력회의’는 양국의 해운정책을 공유하고, 관심 현안을 논의하는 등 양국 간 해운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4년부터 개최돼 왔다. 이번 회의에는 엄기두 해수부 해운물류국장과 마크 버즈비 미국 해사청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각국의 해운정책을 소개하고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규제 대응계획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또한 각국 선사, 물류기업 등의 상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의 애로사항 등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IMO는 내년 1월부터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기준을 현행 3.5%에서 0.5%로 강화할 방침이다.

해수부와 미국 해사청은 회의 직후 ‘한‧미 해운물류 분야 협력각서(MOC)’도 체결한다. 2016년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논의된 이번 협력각서는 해운물류 분야의 정책‧경험 공유 활성화, 전문가 교류, 공동연구 촉진 등 양국 간의 협력 강화가 주요 내용이다.

한‧미 양국은 이를 바탕으로 국제 공동연구 및 세미나 개최, 선원 실습 협력 등을 추진하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IMO 등 국제기구 내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엄기두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미국은 우리나라와 연간 1300억 달러 이상을 교역하는 나라로 한국 선사들에게는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하나”라면서 “앞으로도 미국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해 국적 선사 및 해운물류기업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