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편함 주는 환경정책’ 개선 위해 국민 제안 청취
‘불편함 주는 환경정책’ 개선 위해 국민 제안 청취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17 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환경분야 대국민 정책 제안 공모전’ 개최
우수 제안은 상금 100만원 포상…환경정책에 반영
지난달 25일 개최한 주민회의 형식 ‘제1차 국민참여단 토론회’ 모습. 환경부는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국가의 핵심정책과제에 국민참여를 확대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송철호 기자) 2019.5.25/그린포스트코리아
지난달 25일 개최한 주민회의 형식 ‘제1차 국민참여단 토론회’ 모습. 환경부는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국가의 핵심정책과제에 국민참여를 확대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송철호 기자) 2019.5.2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국민이 직접 제안하는 생활 현장 속 환경정책을 실제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환경분야 대국민 정책 제안 공모전’을 다음달 26일까지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환경정책 관련 전 분야가 대상이며 세부적으로는 △생활환경 질 개선 △불합리한 환경규제(법령) 개선 △잘못된 행정제도 개선 △환경관련 일자리 창출 등 생활 환경의 질을 높이고 불편함을 주는 환경정책을 개선하는 각종 제안을 받는다.

환경정책 제안 접수는 지정된 양식을 국민신문고에서 내려받아 우편, 팩스 등으로 제출하면 된다. 공모전은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공무원, 단체, 법인 등도 가능하다.

다만 1인당 1제안으로 제출해야 하며 ‘국민제안규정’ 제2조에 따라 특허권 등 비제안 사유에 해당하는 제안은 심사대상에서 제외된다. 특히 특허권·실용신안권·디자인권·저작권 등 기술적 제안은 심사대상에서 제외된다. 

공모전 결과는 오는 9월 중으로 환경부 홈페이지에 공개되고 수상자에게도 개별적으로 연락된다. 공모전에 제출된 제안은 창의성, 정책효율·경제성, 적용범위, 계속성, 노력도 등 5가지 항목으로 평가한다.

환경부는 심사를 통해 국민제안 및 공무원제안 각각 금상 1명에게 표창과 상금 100만원, 은상 1명에게 상금 50만원, 동상 2명에게 상금 20만원을 각각 수여한다.

이영석 환경부 운영지원과장은 “이번 공모전으로 국민과 공무원의 창의적인 생각을 정부 정책과 행정제도·운영에 적극 반영해 환경정책의 질을 높일 계획”이라며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국가의 핵심정책과제에 국민참여를 확대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