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친환경 종량제봉투 내년까지 전면 도입"
서울시 "친환경 종량제봉투 내년까지 전면 도입"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15 14: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25개 자치구 공공용 봉투와 7개 자치구 가정용 봉투부터 교체
서울시제공
7월부터 교체되는 종량제봉투 (서울시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서울시가 내년까지 25개 전 자치구의 공공 및 가정용 종량제봉투를 친환경 봉투로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

우선 오는 7월 25개 자치구의 가로청소, 마을청소 등에서 사용하는 공공용 종량제봉투부터 친환경봉투로 바꾸기로 했다.

이와함께 가정용 친환경 종량제봉투는 성동·광진·강북·노원·금천·관악·강남 등 7개 자치구에서 시범 도입한다.

서울시는 " 약 6300만장의 종량제봉투가 친환경 봉투로 제작될 계획으로 약 1274tCO2의 온실가스가 감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는 이어 내년부터는 모든 공공·가정용 종량제봉투를 친환경 제품으로 바꾸기 위해 자치구 봉투제작 업체, 관련 기관 등과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친환경 종량제봉투는 녹색제품구매법에 따라 봉투의 원재료 가운데 재활용(폐합성수지) 비율이 40% 이상으로, 환경부의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제품을 가리킨다.

봉투의 주원료인 폴리에틸렌(PE) 사용을 줄여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폴리에틸렌은 플라스틱의 한 종류다.

작년 한 해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생산된 종량제봉투는 총 3억9000만장으로 일반쓰레기 봉투 2억5000만장, 음식물쓰레기 봉투 1억4000만장이다.

이를 위해 약 7000t의 폴리에틸렌이 소비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의 모든 자치구가 친환경 종량제봉투를 도입할 경우 폴리에틸렌 사용을 약 2800t을 줄일 수 있어 연간 7694tCO2의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친환경 종량제봉투 가격은 기존 종량제봉투와 동일, 시민들의 추가 부담은 없다고 서울시는 전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