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쏘나타, 겉도 속도 완전히 달라졌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 겉도 속도 완전히 달라졌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1 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스 사운드 시스템 탑재 등 프리미엄 모델로 육성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현대자동차가 신형 쏘나타를 프리미엄 모델로 육성한다. 현대차는 이달에 출시하는 신형 쏘나타에 보스(BOSE)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인스퍼레이션 모델(다른 모델은 옵션 사양)이 기본 적용한다고 11일 밝혔다. 보스가 현대차와 협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형 쏘나타에는 우선 기존 LF쏘나타에 적용된 8개(기존 프리미엄 사운드 기준) 스피커보다 4개 더 많은 12개의 스피커가 적용됐다. 현대차가 중형차급에 12개의 프리미엄급 스피커를 적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피커는 전면의 △중앙에 1개 △양쪽 측면 2개를 비롯, 측면 △프론트 도어 각각에 2개 △리어 도어에 각 1개씩 총 6개, 후면 △중앙 1개 △양쪽 측면 2개 등으로 구성된다.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보스 사운드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보스만의 특허기술인 ‘센터포인트(Centerpoint)’가 적용됐다는 데 있다. ‘센터포인트’ 기능은 2개 채널의 스테레오 음원을 차량 환경에 적합한 다채널의 풍부한 서라운드 입체 음향으로 변환한다. 하나의 좌석에만 집중적으로 구현이 가능한 기존의 서라운드 기능과 달리 모든 차량 탑승자들이 소리의 중심에서 음악을 듣는 듯한 경험을 제공한다. FM라디오, MP3 등 어떠한 음원도 입체적인 사운드로 변환해 출력해 줄 뿐만 아니라 오디오 설정을 통해 ‘센터포인트’ 기능을 끄거나 켤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보스의 ‘속도 연동 음향 보정(Dynamic Speed Compensation)’ 기술도 새롭게 탑재된다. 이 기술은 차량 속도와 음원 크기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 음량과 음색을 자동으로 최적화시켜 주는 것이다. 운전자는 고속주행 시 주행소음 때문에 볼륨을 조정할 필요 없이 안정적인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신형 쏘나타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스마트 2346만~2396만원 △프리미엄 2592만~2642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2848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3044만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3339만원이다(가솔린 2.0 모델, 개별소비세 3.5% 기준).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고객 중 250명을 추첨해 △현대 디지털 키가 포함된 선택사양 무상장착(1등, 30명)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무상장착 및 보스 QuietComfort 35 wireless headphones II 증정(2등, 50명) △현대 스마트센스 무상장착(3등, 70명) △빌트인 캠 무상장착(4등, 100명)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20일까지 온라인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형 쏘나타의 구매 상담을 신청하고 평가를 남긴 고객 중 추첨을 통해 LG 트롬 스타일러(1등, 3명), 갤럭시 탭 S4(2등, 5명), 보스 SoundSport Free wireless headphones(3등, 10명), 스타벅스 카페라테 기프트콘(매일 100명)을 제공한다.

신형 쏘나타에는 △현대 디지털 키(차량키가 없어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설치를 통해 차량 출입 및 시동이 가능) △빌트인 캠(차량 내장에 장착되어 전·후방 카메라 영상을 녹화) 등이 장착됐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