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서울 자치구 최초로 친환경보일러 교체 지원
동작구, 서울 자치구 최초로 친환경보일러 교체 지원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2.14 11: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동작구청 (사진=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청 (사진=동작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서울 동작구가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자체예산을 확보해 일반 가정이 사용 중인 노후보일러를 친환경 보일러로 교체하면 지원한다다고 14일 밝혔다. 동작구는 올해 3200만원을 투입해 가구당 1대씩 16만원을 지원한다.

친환경 보일러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마크 인증을 받은 보일러다.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이 일반보일러보다 100ppm 이상 낮아 미세먼지 저감에 도움을 준다. 열효율도 높아 한 대당 연간 약 13만원의 난방비를 절약할 수 있다.

동작구가 친환경 보일러 지원 사업을 벌이는 까닭은 난방이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6년 서울연구원은 서울 미세먼지의 가장 큰 배출원은 ‘난방 및 발전’으로 그 중 가정용 보일러가 46%를 차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3월부터 사업비 소진 때까지 진행된다. 지원 대상자는 선착순으로 선정한다.

신청 희망자는 구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 후 등기부등본 등 구비서류를 지참해 구청 맑은환경과로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맑은환경과(02-820-8744)로 문의하면 된다.

jdtime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