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외식품목 물가 상승 1위 '도시락'
올해 외식품목 물가 상승 1위 '도시락'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12.27 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제공) 2018.12.27/그린포스트코리아
(Pixabay 제공) 2018.12.2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외식품목 중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은 '도시락'으로 나타났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11월 도시락 물가지수는 지난해 대비 6.5% 상승했다. 이는 조사 대상 39개 품목 중 가장 큰 상승 폭이다. 전체 외식물가 상승률(3%)의 2배, 전체 물가 상승률(1.5%)의 4배다. 

2위는 갈비탕이었다. 갈비탕은 지난해 대비 6.0% 올랐다. 이어 김밥(5.6%), 떡볶이(5.3%), 짬뽕(5.2%)이 뒤를 이었다.

설렁탕(4.5%), 자장면(4.4%), 라면(4.1%) 등 국민들이 선호하는 외식 품목들도 줄줄이 올랐다.

반면 스테이크(1.7%), 생선 초밥(2.0%), 피자(1.2%)의 상승폭은 평균보다 낮았다.

도시락의 경우 다른 품목에 비해 가격이 싸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1인 가구 증가세와 맞물려 수요가 늘고 있다. 가격 상승세는 이러한 수요 증가, 고급 도시락 출시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실제로 편의점 업체 씨유(CU)에 따르면 지난해 도시락 매출은 처음으로 컵라면을 넘어섰다. 3년 전 도시락 매출이 컵라면의 절반 이하였던 점을 감안하면 가파른 성장세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