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환경TV] 수능 당일, 전국 대부분 지역 '영하'
[날씨는 환경TV] 수능 당일, 전국 대부분 지역 '영하'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7.11.15 1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촬영= 환경TV]
[촬영= 환경TV]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목요일인 16일,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구름이 많아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한반도는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그 가장자리에 들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2018년도 수능이 열릴 16일은 아침 최저기온이 평년보다 2~5도 가량 낮아 춥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또한 낮 최고기온도 평년보다 1~5도 가량 낮아 쌀쌀하겠으니, 기상청은 수험생의 체온과 건강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예상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3도 △춘천 영하 7도 △강릉 영하 1도 △대전 영하 2도 △청주 영하 2도 △대구 영하 1도 △광주 2도 △전주 0도 △부산 4도 △제주 10도 △백령 2도 △울릉·독도 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7도 △춘천 6도 △강릉 9도 △대전 9도 △청주 7도 △대구 10도 △광주 12도 △전주 9도 △부산 12도 △제주 15도 △백령 5도 △울릉·독도 7도로 예보됐다.

한편, 오늘 포항지역에 발생한 진도 5.4 지진의 여파가 내일까지 이어져 여진이 발생될 수 있으니 경북 지역 주민들은 안전사고에 주의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