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 쿠바 상륙...최고등급 격상, 美 플로리다로
허리케인 '어마' 쿠바 상륙...최고등급 격상, 美 플로리다로
  • 강승만 기자
  • 승인 2017.09.09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허리케인센터 위성사진 허리케인 경로. [출처=www.nhc.noaa.gov]
미국 허리케인센터 '어마(IRMA)' 위성사진. [출처=www.nhc.noaa.gov]

허리케인 '어마'가 8일(현지시간) 쿠바에 상륙하며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격상됐다. 

AP·AFP통신은 어마가 오후 11시쯤 쿠바 카마구에이 제도에 상륙하면서 최대 시속 260㎞의 강풍을 동반한 5등급 허리케인으로 돌아왔다고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당초 5등급이라는 막강한 위력을 자랑하던 어마는 전날 밤새 4등급으로 세력이 약화됐지만 쿠바에 상륙하면서 다시 최고등급으로 세력이 강화됐다.

현재 어마의 중심부는 쿠바 도시 카이바리엔으로부터 동남동쪽으로 불과 190㎞ 떨어진 곳에서 최대시속 260㎞의 강풍을 동반, 시속 20㎞의 속도로 서쪽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남서쪽을 향해 북상하는 어마는 오는 10일 오전 플로리다 키스 제도를 거쳐 오후 플로리다 남서부 해안에 접근할 것으로 NHC는 전망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주민 약 500만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마이애미-데이트 가운티 주민 65만명이 대피행렬에 올랐다. 

한편, 어마가 휩쓸고 지나간 카리브해 지역에서는 현재까지 21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