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4대강 사업 문제제기...환경운동연합 환영 "후속사업 재검토해야"
안희정, 4대강 사업 문제제기...환경운동연합 환영 "후속사업 재검토해야"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1.18 15: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수로 사업 등 후속사업 전면 재검토 필요
4대강 녹조 [출처=녹색연합]

 


최근 안희정 충청남도지사가 '충남의 제안'을 발표하면서 4대강 보의 수문을 상시 개방해 유속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이같은 충남도의 4대강 대책에 환영의 뜻을 밝히며 도수로 사업 등 현재 진행중인 4대강 사업의 후속사업의 재검토를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18일 "우리나라의 물정책이 시행착오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안희정 지사가 제안한 4대강 사업의 해법과 국회 입법화 노력이 현실로 실현되기 바란다"며 "4대강사업의 후속사업으로 진행되는 충청남도의 공주보-예당저수지 도수로 사업은 반드시 재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안 지사는 "보를 철거하는 게 가장 좋지만 많은 예산이 투입된 만큼, 상시 개방을 통해 유속을 회복하고 생태계를 개선해야 한다"며 "4대강사업 결과를 평가해 향후 관리방안을 모색하고 자전거 도로 등 이용률이 낮은 시설은 생태기능을 회복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환경운동연합은 "4대강사업은 우리나라 물정책의 대표적인 실패 사례로, 사업은 끝났지만 경인운하 연장, 친수구역 개발, 지방하천 개발, 도수로 사업 등 이름을 달리한 4대강 사업이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충남의 공주보-예당저수지, 금강-보령댐 도수로 사업은 전면 재검토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가뭄해소를 명분으로 한 도수로 사업은 대규모 토목사업이지만 충분한 타당성 검토를 거치지 않아 가뭄해갈에 도움이 될 만큼의 유량을 공급하지 못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상류의 수질문제 등을 야기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선 출마를 선언한 안희정 지사의 행보에 이어 다른 주자들도 4대강사업 문제해결을 위한 종합적인 검토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4대강사업의 보를 어떻게 처리할지에 대해 국민적인 합의를 이끌어 내는 것이 차기 대권의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