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속에 탄소 저장한다? 해외 농업시장 보니
땅 속에 탄소 저장한다? 해외 농업시장 보니
  • 오현경 기자
  • 승인 2021.12.15 17: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농업 늘어나는 미국과 유럽 사례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세계 각국이 탄소제로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흡수할 수 있는 저장고로 농경지를 주목하고 있다. 탄소도 감축하고 배출권거래를 통해 농업인도 수익을 얻을 수 있는 효과도 보인 가운데 미국과 유럽에서는 이미 '탄소농업'이 확장해가는 추세다.(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오현경 기자] 최근 농경지에서 탄소를 줄이는 방안으로 탄소를 토양에 저장시키는 농법이 주목받고 있다. 대기 중에 존재하는 탄소를 토양으로 격리한다고 해서 ‘토양 탄소 격리’ 또는 농경지를 활용하는 의미에서 ‘탄소농업’이라고 부른다.

어떻게 탄소를 토양에 저장시킬 수 있을까. 대표적으로는 ‘무경운농법’이 있다. 농작물은 광합성을 통해 땅 속에 탄소를 저장하는데 논밭을 갈아 엎으면 유기물이 빠르게 분해되면서 탄소를 다시 배출하게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경운을 하지 않는 농법이 제안된다.  

‘농작물 잔재를 퇴비로 이용’하는 농법도 있다. 농작 후 남은 잔재에도 탄소가 있기 때문에 잔재를 퇴비로 이용해 탄소를 토양에 흡수시키는 방법이다. 이는 유기물을 에너지원으로 삼는 미생물에 의해 땅 속에서 분해되는 효과가 있다. 

◇ 탄소농업 늘어나는 미국과 유럽 

국내에서는 아직 활발하지 않지만 해외에서는 상대적으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대규모 농지면적을 보유한 미국과 유럽은 탄소농업이 확장되는 추세다. 

특히 미국은 자발적 탄소시장인 시카고 기후거래소가 유럽 배출권시장보다 먼저 탄소농업을 인정하면서 앞장 서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도 당시 미국의 탄소 상쇄 프로젝트 중 농경지 토양부문이 약 28.5%로 가장 많은 프로젝트를 차지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농업 스타트업들을 통해 이 추세를 확인할 수 있다. 미국의 대형 농업협동조합 랜드오레이크스(Land O’Lakes)의 자회사인 트루테라(Truterra)는 2022년도 탄소저장 프로그램을 발표하면서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농업인에게 탄소 톤 당 20달러를 선금하겠다고 밝혔다.

해당기업은 지난 2월 마이크로소프트사(MS)에게도 탄소격리를 통해 감축한 탄소를 1톤당 20달러에 판매하기도 했다. 해당기업에 따르면 2021년에 자사의 프로그램을 통해 격리된 탄소가 20만톤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보다 앞서 농업을 탄소시장에 이끈 미국 대표적 농업 스타트업으로 인디고(Indigo Agriculture)가 있다. 자사의 탄소저감 농법 프로그램을 통해 토양 품질을 개선하고 농업인들이 탄소 배출권을 판매해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만든다. 

미국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탄소농업에 주목 하고 있다. 유럽은 지난 6월 ‘2023~2027년 탄소농업 지원’ 관련 내용이 담긴 ‘공동농업정책(CAP)’ 개정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유럽연합(EU)는 농업인에게 직접 소득을 보조하는 농업직불금의 25%인 480억 유로(한화 약 64조4천억 원)을 ‘탄소농업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게다가 최근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2021~2031년 농업 전망 컨퍼런스’에서도 탄소농업을 위한 자금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위원회는 기조연설에서 “특히 탄소농업과 정밀농업을 위한 자금과 도구를 제공할 것”이라며 “탄소농업은 농업 생산을 증가시키는 동시에 유해한 배출량을 줄인다. 또한 농가에 투입되는 소비를 보다 합리적으로 만들어 전반적인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hk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