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로 변신한 플라스틱 용기
의자로 변신한 플라스틱 용기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7.01 13: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그린푸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그리팅 플러스’ 개시
그리팅 오피스 용기 업사이클링해 친환경 의자 제작
연간 3만여개 수거해 탄소 배출량 2톤 감소 기대
현대그린푸드가 단체급식장 폐플라스틱 용기 업사이클링에 나선다. (현대백화점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그린푸드가 단체급식장 폐플라스틱 용기 업사이클링에 나선다. (현대백화점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버려지는 플라스틱 음식 용기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폐플라스틱 배출량 줄이기에 나선 기업이 있어 눈길을 끈다. 현대그린푸드는 단체급식 사업장에서 사용되는 폐플라스틱 용기를 업사이클링해 수납 의자 등 친환경 굿즈로 다시 선보이기로 했다. 자원 가치는 뛰어나지만 음식물이 제대로 세척되지 않아 그냥 버려지던 폐플라스틱 음식 용기의 업사이클 대안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그린푸드는 단체급식 전문 케어푸드 브랜드 ‘그리팅 오피스’ 플라스틱 용기를 재활용하는 업사이클 프로젝트 ‘그리팅 플러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리팅 오피스는 직원식당을 이용하는 임직원들에게 일반 메뉴와 함께 저당식, 다이어트식 등 전문 건강식단을 제공하는 단체급식용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다.

그리팅 플러스는 식사 후 버려지는 그리팅 오피스의 플라스틱 용기를 현대그린푸드에서 자체적으로 세척 및 건조해 재활용 가능한 상태로 만든 뒤 이를 친환경 상품으로 제작하는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다. 수거된 폐플라스틱 용기는 사회적 기업을 통해 파쇄 및 성형해 친환경 의자로 만들어진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일회용 플라스틱 음식 용기는 페트병 등과 달리 음식물이 제대로 세척되지 않은 상태로 버려져 대부분 소각되거나 땅에 묻히게 된다”며 “그리팅 플러스 운영으로 연간 3만여 개 폐플라스틱 용기를 폐기하지 않게 돼 매년 약 2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는 30년산 소나무 333그루를 심는 것과 맞먹는 수준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지난 4월 전국 15개 단체급식 사업장에서 그리팅 플러스 프로젝트를 시범 운영해 약 1만여개의 폐플라스틱 용기를 회수, 친환경 수납 의자 800여개를 제작한 바 있다. 

현대그린푸드는 이밖에 단체급식 사업장에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전국 500여개 단체급식 사업장 대상 매달 2회 채식 위주의 저탄소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과일·채소 등 식물성 식품으로 구성된 저탄소 메뉴는 동물성 식단에 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 80% 줄이는 효과가 있다.

단체급식 사업장에서는 저탄소 인증을 받은 식재료 사용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연간 단체급식에 사용되는 양파 3000여톤을 저탄소 인증을 받은 양파로 전량 대체하고 올해 오이·무·양배추 등 10개 이상의 저탄소 인증 농산물을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그리팅 플러스 프로젝트는 자원 가치는 뛰어나지만 뾰족한 처리방법이 없어 버려졌던 폐플라스틱 음식 용기의 새로운 업사이클 대안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경영 확대의 일환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이색적인 업사이클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