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사고 줄인다...고속도로 안전 강화 나서는 SK텔레콤
2차 사고 줄인다...고속도로 안전 강화 나서는 SK텔레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5.24 0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한국도로공사,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 제공
AI 기반 위치 분석 플랫폼...사고 발생 후 후방 차량 T맵 통보
SK텔레콤과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사고를 T맵 운전자들에게 빠르게 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20분 정도 걸리던 프로세스가 3분 내외로 단축돼 사고현장 후속 차량들의 안전을 지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SK텔레콤과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사고를 T맵 운전자에게 빠르게 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20분 정도 걸리던 프로세스가 3분 내외로 단축돼 2차사고 위험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SK텔레콤과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사고를 T맵 운전자에게 빠르게 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20분 정도 걸리던 프로세스가 3분 내외로 단축돼 2차사고 위험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이 자사 AI 기반 위치 분석 플랫폼 리트머스를 활용해 한국도로공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를 티맵모빌리티 T맵을 통해 24일부터 제공한다.

리트머스는 SKT 지능형 위치 분석 플랫폼이다. ]SKT는 T맵 등 다양한 단말을 통해 차량 이동 속도, 도로 통행량, 급정거, 영상 등 도로 상의 실시간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동통신망과 리트머스를 활용해 관련 차량에 긴급 메시지를 전달한다.

SKT에 따르면 ‘사고포착알리미’는 고속도로 사고 상황을 신속하게 후방 차량들에 알리는 서비스다. AI 기반 기술을 바탕으로 사고 발생부터 후방 차량 고지까지의 시간을 줄여 고속도로 교통안전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서비스는 SKT가 T맵을 통해 리트머스 플랫폼에 수집되는 사고 징후 데이터를 분석해 사고를 감지해 한국도로공사에 통보하고, 도로공사는 CCTV를 통해 사고 여부를 확인한 후, 리트머스 플랫폼을 통해 사고 발생 2km 내 후방 차량들의 T맵에 통보하는 시스템이다.

과거에는 운전자가 신고하고 경찰이 이를 최종 확인해 네비게이션이나 전광판을 통해 안내하는 절차를 거쳐야 해서 사고에서 전파까지 평균 20분 이상이 소요됐다. 앞으로 SKT가 실시간 사고 데이터를 포착하고 한국도로공사와의 협력하면 고지까지 걸리는 시간을 평균 3분으로 줄일 수 있다고 SKT는 밝혔다.

현재 SKT의 리트머스 기반으로 T맵에서 제공되고 있는 V2X 서비스는 ‘18년 상용화한 전방 차량 급정거 알림 외에도 긴급차량 알림, 고속도로 전방 갓길 정차, 장애물 알림 등이다. 앞으로도 SKT는 AI 기술을 활용하여 실시간 정체 꼬리 알림, 실시간 신호 정보 알림 등 고객들의 드라이빙 경험과 안전을 향상시키기 위한 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박종곤 SKT 5GX ’로케이션 랩스‘장은 “한국도로공사, 티맵모빌리티와의 협력과 SKT의 V2X 기술을 집약하여 더 안전한 교통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고 말했다. 그러면서 “SKT는 V2X 플랫폼을 더욱 발전시켜 스마트하고 안전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순 티맵모빌리티 ’모빌리티 테크‘ 그룹장은 “T맵은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최적의 경로를 제공하는 데 이어 보다 안전한 운전까지 도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이동의 편리함과 즐거움을 추구하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