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건물 탄소배출 저감 위한 새 기준 마련한다
美, 건물 탄소배출 저감 위한 새 기준 마련한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5.18 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 강조해 온 바이든 행정부 발걸음 주목돼
미국이 연방정부 건물과 주택의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고 연구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가 환경 관련 정책을 꾸준히 내놓는 가운데 나온 보도여서 관심이 주목된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미국이 연방정부 건물과 주택의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고 연구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가 환경 관련 정책을 꾸준히 내놓는 가운데 나온 보도여서 관심이 주목된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미국이 연방정부 건물과 주택의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고 연구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가 환경 관련 정책을 꾸준히 내놓는 가운데 나온 보도여서 관심이 주목된다.

백악관이 성명을 통해 ‘건물의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기준을 마련하고 연구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한겨레가 18일 <워싱턴포스트>와 <로이터>등 외신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연방정부의 건물과 주택에서 나오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새로운 기준을 설정하고 혁신적인 연구에 투자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알리 자이디 백악관 국가기후담당 부보좌관은 “건축 분야가 제시하는 엄청난 잠재력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기회를 쫓기 위해 정부 전체에 접근 방식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다만, 백악관은 이날 해당 기준을 마련하는 구체적인 일정이나 자세한 내용 등은 발표하지 않았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후보자 시절부터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임기가 시작되자마자 (트럼프 대통령 시절 탈퇴한) 파리기후협약에 곧바로 재가입하는 등 취임 후에도 잇따라 기후변화 대응 관련 목소리를 내왔다.

미국은 지난 4월 22일 40개국 정상을 초청해 화상으로 기후정상회의도 열었다. 당시 회의에서 바이든은 2030년까지 미국 온실가스 배출을 2005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추겠고 밝히면서 국제적인 협력을 촉구한 바 있다.

에너지 정책 관련해서도 다양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2035년까지 풍력 발전과 태양광 발전을 확대하는 등 100% 청정에너지 경제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위해 후보자 시절부터 건물과 수송 등 사회 각 분야에서 에너지 효율화 정책을 내놓은 바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