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씽크, 유통기한 임박상품 천원에 판다...기업·소비자·환경 ‘일석삼조’
리씽크, 유통기한 임박상품 천원에 판다...기업·소비자·환경 ‘일석삼조’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4.23 1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화장품·영양제까지 초특가상품 최대 99% 할인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에 품질 좋은 상품 구매 가능
기업은 재고 폐기 비용 부담 절감
리씽크 유통임박 천원딜 기획전. (리씽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리씽크 유통임박 천원딜 기획전. (리씽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재고상품 전문몰 리씽크가 ‘유통임박 초특가 천원딜’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유통임박 초특가 천원딜’은 유통기한 임박상품을 최대 99%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기획전이다. 리씽크는 소비재 물가 상승에 따라 생필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를 위해 이번 기획전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기업은 유통기한 임박 상품을 처분함으로써 창고 보관비용과 폐기비용 부담을 줄이고,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에 품질 좋은 상품 구매가 가능하며, 폐기되는 상품 수가 줄어 장기적으로 환경에 도움이 되는 일석삼조 기획전이다. 

유통기한은 제조업자가 식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기간으로 보관상태에 따라 기한이 지나도 일정기간 섭취하거나 사용해도 된다. 

기획전 대표 상품으로는 정상가 8만원에서 99% 할인된 가격인 1000원에 판매하는 기초 화장품 세트가 있다. 면세점에서 구매 가능한 건강기능식품도 최대 84%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폐점한 편의점에서 발생한 식품 재고도 특가에 판매한다. 과자부터 컵라면, 컵밥, 음료 등 다양한 상품이 준비돼 있고 아이스크림은 배송비만 내면 구매가 가능하다.

한편 리씽크는 다양한 유통 경험과 마케팅 노하우를 기업에 제공해 기업은 재고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게 하고 소비자는 보다 저렴한 가격에 알뜰 소비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사용한 적이 없는 새상품 재고와 사용감이 있는 리퍼 재고, 고객변심 단순 반품된 반품 재고를 취급하고 있다.

김중우 리씽크 대표는 “물가가 상승하면서 가격경쟁력 있는 상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생필품뿐만 아니라 입장권과 같은 서비스 재고까지 일상과 관련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