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ESG추진위원회 출범... CEO 직속 컨트롤타워
GS리테일, ESG추진위원회 출범... CEO 직속 컨트롤타워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3.02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 2일 ESG추진위원회 출범
지속 가능 경영·지역 사회 공헌자 역할 확대
허연수 위원장 “ESG는 지속 가능 경영의 열쇠”
GS리테일은 2일 ESG추진위원회를 조직하고 지속 가능한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활동 목표를 수립했다. (GS리테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S리테일은 2일 ESG추진위원회를 조직하고 지속가능한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활동 목표를 수립했다. (GS리테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GS리테일이 ESG추진위원회를 출범하며 ESG 활동 강화를 본격화했다. 

GS리테일은 2일 역삼동 본사에서 열린 경영회의에서 ESG추진위원회를 조직하고 지속가능한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활동 목표를 수립했다.

ESG추진위원회는 허연수 대표이사가 위원장을 맡으면서 GS리테일에서 기존에 관련한 업무를 진행하던 조직 단위를 총괄, 유기적인 협업과 시너지를 내기 위한 CEO 직속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ESG 업무를 추진할 조직위원으로는 조윤성 사장, 오진석 전략부문장, 김종수 MD본부장, 한경수 경영지원부문장, 이용하 인사총무부문장, 이용우 대외협력부문장 등 주요 임원 6명이 임명됐다. 

GS리테일은 올해 환경경영인증(ISO14001) 취득, 친환경 상품 개발 및 포장재 도입 확대,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의 유지, ESG 활동 보고서의 반기 1회 이사회 보고 등의 협의체 활동을 통해 ESG 평가에서 종합 A등급을 받는 것을 중점 추진 사항으로 잡았다. 

그동안 GS리테일은 업계 최초로 무라벨 PB생수를 출시해 블랙야크와 자원 순환 업무 제휴를 추진하고 생분해 빨대를 도입하는 등 친환경 활동을 지속해왔다. 3월부터는 연간 소비가 많은 얼음컵, 도시락 등 상품 용기부터 재활용이 쉬운 소재로 변경하면서 친환경 소비 생태계 구축에 앞장 설 예정이다.

2022년까지는 에너지 절감을 위해 자체 개발한 원격 점포관리시스템(SEMS)을 전 점포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태양광 등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의 활용도를 높여 점포의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한 미래지향적 활동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GS리테일은 임직원 대상으로 ESG 관련 교육을 성희롱 예방, 개인정보보호 등과 같은 법정 필수 교육 수준으로 이수토록 해 전사적인 참여와 마인드 제고를 독려할 방침이다. 

허연수 추진위원장은 “ESG 경영활동은 안전한 환경과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열쇠이며 업무 전반에 걸쳐 최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할 사항”이라며 “GS리테일이 보유한 1만5000여 플랫폼을 통한 변화와 실천이 착한 소비 참여로 이어지도록 친환경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