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창원시 “5G스마트 기술로 수소 산업 키운다”
LG유플러스·창원시 “5G스마트 기술로 수소 산업 키운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2.02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0 창원 수소비전' 수소정책 추진 등 상호 협력
5G 통신 인프라·스마트 기술로 신규 사업 발굴 및 시스템 개발
LG유플러스가 2020년 3분기 영업이익 (연결 재무제표 기준) 2512억원을 달성했다. 전년동기 대비 60.6% 증가한 것으로 모바일과 스마트홈 등 유무선의 고른 성장과 함께 효율적인 비용집행 덕분으로 풀이된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LG유플러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유플러스가 창원시와 함께 스마트 수소산업을 추진한다. 수소 모빌리티 인프라를 확대하고 수소 관련 신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서다. (LG유플러스 제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LG유플러스가 창원시와 함께 스마트 수소산업을 추진한다. 수소 모빌리티 인프라를 확대하고 수소 관련 신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서다.

LG유플러스와 창원시가 '2040 창원 수소 비전' 일환으로 스마트 수소산업 추진에 협력하고, 스마트 수소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양측은 수소산업 클러스터 구축, 수소 모빌리티 인프라 확대. 신규 수소 관련 사업 발굴 및 유치를 위해 서로 협력한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5G 통신 인프라와 스마트 ICT 기술을 적용한 수소정책관련 세부 사업별 시스템 개발을 담당하기로 했다. 또 창원시와 LG유플러스가 지난 해 함께 선보인 바 있는 '스마트 수소버스'도 2022년까지 100대를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전국 최초로 수소 시내버스를 정식 운행한 창원시의 스마트 수소버스에 5G 기술과 연동된 특수 디스플레이를 통해 LG유플러스의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콘텐츠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은 고정밀 측위기술을 바탕으로 운전자에게는 교통상황과 버스이동정보 등을 제공하고 탑승객에게는 날씨정보, 역 주변 상점의 할인 정보 등을 알려준다.

창원시의 수소버스 확대 계획에 맞춰 LG유플러스는 창원시민과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수소버스 정화량 정보, 노선 주변의 상권 및 광고 정보, 도착 정류장 위치 및 도착 예정 시간, 효율적인 버스운영을 위한 버스간 거리 정보 등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 제공할 계획이다.

창원시는 '2040 창원 수소 비전' 아래 일상 생활 속 수소 기반 친환경 에너지 자급 체계 구축운영과 수소산업 중심의 미래 성장동력 발굴 및 글로벌 수소산업 선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LG유플러스의 우수한 5G 네트워크 및 ICT 기술 역량을 통해, 창원시가 추진하는 다양한 수소산업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향후 창원시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수소산업특별시 창원' 선포 이후 창원의 수소산업 정책은 정부의 수소경제를 선도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각종 수소산업과 연계한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개발하여 순차적으로 실증, 구현함으로써 진정한 '수소산업특별시 창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