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도 지키나요?”...환경부·테라사이클 기후행동 캠페인 함께 진행
“1.5도 지키나요?”...환경부·테라사이클 기후행동 캠페인 함께 진행
  • 이한 기자
  • 승인 2020.11.11 10: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행동 모바일 플랫폼 관련 업무협약
글로벌 재활용 컨설팅 기업 테라사이클이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주관하는 ‘기후행동 1.5℃앱’ 운영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테라사이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글로벌 재활용 컨설팅 기업 테라사이클이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주관하는 ‘기후행동 1.5℃앱’ 운영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테라사이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글로벌 재활용 컨설팅 기업 테라사이클이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주관하는 ‘기후행동 1.5℃앱’ 운영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기후행동 앱 구축과 캠페인 협업, 기후행동 앱 홍보 및 참여대상자들의 적극적 참여 활성화 유도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테라사이클은 재활용 산업과 연계한 교육 콘텐츠와 재활용 굿즈 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재활용이 중요한 이유에 대한 홍보 활동은 물론 실질적인 시민들의 행동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공동 홍보 활동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환경부는 교육부와 협업해 학생과 학교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과 온실가스 감축의 필요성에 대한 범국민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는 한국환경공단의 예산 지원을 받아 기후행동 앱에 대한 제반 규정 마련 및 콘텐츠 개발과 개선 등 플랫폼 운영에 대한 제반사항을 주관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과 이은희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상임대표, 김종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친환경안전본부장, 조강희 한국환경공단 기후대기본부장, 이지훈 테라사이클 한국 지사 총괄,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가 참석해 각 협약사가 보유한 기술 및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후행동 앱의 보급 및 확산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트리플래닛은 교실화분 등 교실숲 조성 지원과 기후교육 및 홍보 콘텐츠 개발에 나선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BC카드는 앱 운영에 필요한 아이디어 발굴 및 예산을 지원한다.

테라사이클은 지난 2017년 9월에 한국에 지사를 설립한 이후 아모레퍼시픽, 빙그레, 락앤락, 이마트, 해양환경공단 등 국내 기업, 기관들과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하여 국내에서도 자원순환을 실천하기 위해 활발히 활동을 하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