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로만 일한다”...SK 그룹 8개사, 국내 최초 RE100가입
“재생에너지로만 일한다”...SK 그룹 8개사, 국내 최초 RE100가입
  • 이한 기자
  • 승인 2020.11.02 09: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주식회사, SKT, SK하이닉스 등 RE100 가입 신청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로 100% 전력 조달’ 계획
최태원 회장 “ESG 경영 새로운 축, 환경 노력 꾸준히 추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과거에는 나무를 최대한 많이 베어 비싸게 파는 게 기업의 가치였다면 지금은 삼림보호와 이산화탄소 감축 등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함께 만들어야 기업이 살 수 있다”라고 말했다. 평소 강조하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철학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언급이다. (SK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SK그룹 8개 관계사가 한국 최초로 'RE100'에 가입한다. RE100은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한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최근 CEO세미나에서 강조한 ESG 경영 중 환경 부문 실행을 가속화하게 된다. (SK그룹 제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SK그룹 8개 관계사가 한국 최초로 'RE100'에 가입한다. RE100은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한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최근 CEO세미나에서 강조한 ESG 경영 중 환경 부문 실행을 가속화하게 된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다. 기업이 2050년까지 사용전력량의 100%를 풍력이나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조달하겠다는 의미다. 영국 런던 소재 다국적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이 지난 2014년 시작했다. 10월 현재 구글과 애플, GM, 이케아 등 전세계 263개 기업이 가입했다.

SK에 따르면 SK주식회사와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SK실트론, SK머티리얼즈, SK브로드밴드,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 8개사는 2일 한국 RE100위원회에 가입신청서를 제출한다.

SK E&S, SK에너지, SK가스 등 가입 대상이 아닌 관계사들은 자체적으로 RE100에 준하는 목표를 세우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회사 단위 가입 조건에 따라 금번에 가입은 못하지만, 글로벌 전기차 OEM 및 기관투자자들의 요구를 감안하여 RE100과 동일한 목표를 세우고 실행한다.

더 클라이밋 그룹은 발전이나 정유, 석유화학, 가스 등 화석연료 관련 사업을 하는 회사의 경우 자체심사를 거쳐 가입 대상에서 제외한다. RE100 가입은 사업부 단위로는 허용되지 않으며 회사 단위로만 가능하다.

◇ “저탄소 친환경 경영 도입, 국내 기업에게는 필수”

SK 8개사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더 클라이밋 그룹의 검토를 거친 후 가입이 최종 확정된다. RE100 가입 후 1년 안에 이행계획을 제출하고 매년 이행상황을 점검 받게 되며,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을 100%로 늘리게 된다.

8개사는 향후 정부가 시행을 준비 중인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한국전력과 계약을 맺고 재생에너지를 공급받는 '제3자 PPA(전력구매계약)', 한국전력에 프리미엄 요금을 지불하고 전력을 구매하면 재생에너지 사용으로 인정받는 '녹색요금제' 등이 있다. 지분 투자도 주요 방법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지분을 투자하면 재생에너지를 사용한 것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SK그룹은 이번 가입으로 시장과 사회로부터 '글로벌 최고 수준의 ESG 실천 기업'이라는 신뢰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미국·유럽 등 글로벌 기업들의 공급망 관리 강화에 대응하는 측면에서도 한발 앞설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유럽연합(EU)이 '탄소국경세'(탄소배출량이 높은 수입제품에 관세 부과) 도입을 검토하는 등 국제사회는 친환경 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이에 대해 SK는 “해외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경우 국가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RE100과 같은 저탄소, 친환경 경영의 도입은 필수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 최태원 회장 “ESG 경영 새로운 축, 환경 노력 꾸준히 추진”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그동안 그룹의 사업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요소 중 하나로 ESG를 지속 강조해왔다. 최 회장은 2018년 그룹 CEO세미나에서 "친환경 전환을 위한 기술개발 등 구체적인 전략을 마련하라"고 언급한 바 있으며, 지난 10월 열린 CEO세미나에서도 “친환경 노력은 모든 관계사가 각자의 사업에 맞게 꾸준히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최 회장은 지난 9월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ESG를 기업 경영의 새로운 축으로 삼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SK그룹은 RE100 가입 이전부터 친환경 사업 및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SK E&S는 지난 9월 새만금 간척지에 여의도 크기(264만㎡·80만평)의 태양광 발전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 발전 규모는 200메가와트(MW)에 달한다. SK E&S는 2030년까지 국내외 재생에너지 발전규모를 10기가와트(GW)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BEMS(빌딩에너지 관리시스템) 및 AI, Cloud 등 New ICT 기술을 활용하여 소모 전력을 절감하고 있으며,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가 가능한 전국의 사옥 및 교환국사 옥상을 활용하여 재생에너지 발전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SK건설은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경기 화성과 파주에 준공해 가동 중이다.

SK SUPEX추구협의회 이형희 SV위원장은 "이상기후 등 전지구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소 발생량을 줄이자는 친환경 흐름에 한국 기업 또한 본격 참여하게 돼 의미가 깊다"며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와 에너지 솔루션 등 신성장 산업 육성에도 작은 토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