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은행, KCGS ‘기업지배구조평가’ 2년 연속 A+등급
SC제일은행, KCGS ‘기업지배구조평가’ 2년 연속 A+등급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14 1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C제일은행 홈페이지 갈무리(SC제일은행 홈페이지)/그린포스트코리아
SC제일은행 홈페이지 갈무리(SC제일은행 홈페이지)/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SC제일은행이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2020년 기업지배구조평가’ 결과에서 A+등급을 획득했다.

14일 SC제일은행은 지난해에 이어 시중은행 최초로 2년 연속 지배구조 우수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중은행 가운데 유일하게 A+등급을 획득함으로써 모범적인 지배구조 체계를 확립한 셈이다. 

올해 기업 지배구조 평가는 713곳의 일반 상장회사 및 114곳의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SC제일은행의 이사회와 위원회는 다양한 분야의 업계 최고의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자유롭고 심도 깊은 토론 문화를 바탕으로 내실 있게 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는 우수한 지배구조 체계를 갖춘 모기업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 내에서도 가장 모범적인 경우로 손꼽힌다. 또한 이사회와 위원회의 독립성과 충실성 확보를 위한 SC그룹 차원의 엄격한 제반 제도를 구현하고 있는 점과 투명하고 충실한 공시 문화도 강점으로 평가 받는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건전한 지배구조 문화 및 체계의 확립은 고객을 포함한 은행의 이해관계자들에게 깊은 신뢰를 심어주고 은행의 지속가능 경영도 가능하게 하는 근간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모범적인 지배구조 문화와 체계를 선도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은행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CGS는 매년 금융회사와 상장회사의 지배구조 현황 및 공시의 전반적인 수준을 심도 있게 평가하는 국내 유일의 지배구조 전문 평가기관이다. 2018년부터는 BCBS(바젤은행감독위원회) 및 FSB(금융안정위원회)의 글로벌 가이드라인을 반영한 특화 평가모형에 따라 주주 권리보호, 이사회, 최고경영자, 보수, 위험관리, 감사기구 및 내부통제, 공시 분야 전반에 걸쳐 금융회사의 지배구조를 평가하고 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