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모 우리은행 부행장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방안 검토 중”
강성모 우리은행 부행장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방안 검토 중”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13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무위 국정감사 출석, “검토했지만 피해자 특정하는데 어려움 있어”
 
우리은행 본점 영업부(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우리은행 본점 영업부(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우리은행이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를 위한 좋은 방안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강성모 우리은행 부행장에 채용비리와 연루된 직원 19명을 우리은행에 그대로 근무하도록 방지한 것에 대해 질책했다.

강 부행장은 “은행에서도 검토를 하고 있었으나 현실적으로 피해자를 특정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피해자 구제를 위한)여러가지 좋은 방안이 있는지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이광구 전 은행장의 거취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면서 “사회적으로 실망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이 자리를 빌어 사과드린다”고 답했다.

앞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은 2015년부터 2017년 사이 공개채용에 개입해 불합격자 37명을 합격시켜 파문을 일으켰으며, 지난 3월 3일 대법원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 받았다. 그러나 최근 우리은행 자회사인 ‘윈피앤에스’의 고문으로 취임하여 억대의 연봉 및 차량과 기사를 제공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이날 금융정의연대 등은 우리은행 본점 앞에서 ‘우리은행 채용비리 피해구제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구제를 촉구했다.

라임펀드 판매직원 등에 대한 내부제제에 대해선 관련된 실행부서 직원들에 대해 검사가 진행됐으며 곧 제재가 내려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사후관리팀에 대해선 라임펀드가 진행 중에 있기 때문에 투자자보호를 위해 투입돼 근무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라임펀드 관련 판매직원 등이 승진 등이 이뤄졌다는 의혹제기에 대해선 인사배치가 적합한지에 대해선 챙겨보겠다고 답했다.

강 부행장은 끝으로 “은행의 사회적 책무에 대해선 깊이 유념해서 이런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