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그린포스트] 5호 태풍 '장미' 북상...이번주 내내 중부 비
[날씨는 그린포스트] 5호 태풍 '장미' 북상...이번주 내내 중부 비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8.10 0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 대부분 기간 중부 지방에는 비... 경북 내륙과 강원 동해안 등 기온 오르며 더위 기승

서울, 한강 상류지역 집중 호우로 주요 간선도로 통제
오늘은
오늘은 5호 태풍 장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사진은 폭우로 인해 잠긴 동작대교 부근 (이민선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오늘은 5호 태풍 장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9일(일요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다"며 "5호 태풍 장미는 이날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200㎞ 부근 해상을 거쳐 10일 오전 3시에는 서귀포 남쪽 약 350㎞ 부근 해상에 다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태풍 영향에 앞서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의 경우 10일 새벽 6시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남 남해안과 경남, 제주도(남부·산지),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이날부터 모레인 11일까지 중부지방·남부지방·제주도·서해5도 100~200㎜(많은 곳 서울·경기북부·강원 영서 북부·전남 남해안·경남·제주도 남부 및 산지, 지리산 부근 300㎜ 이상), 울릉도·독도 20~60㎜다.

이 가운데 제주도와 일부 경북 내륙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낮 기온이 31도 이상 오르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가 되겠다.

이번주 낮 기온은 27~35도로 전망된다. 경북 내륙과 강원 동해안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5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다.

주요 지역 최저 기온은 서울 24~25도, 인천 24~25도, 춘천 23~25도, 대전 24~25도, 광주 24~25도, 대구 24~25도, 부산 25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9~30도, 인천 27~28도, 춘천 28~30도, 대전 29~31도, 광주 30~31도, 대구 34~35도, 부산 29~30도 등이다.

한편, 이번주(10~16일) 대부분 기간 중부 지방에는 비가 내리겠다. 반면 경북 내륙과 강원 동해안 등은 기온이 오르는 등 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내일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12~14일은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서울과 한강 상류지역은 집중 호우로 인해 주요 간선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서울시는 강변북로 한강대교∼마포대교 구간 양방향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내부순환로 성동JC∼마장램프 구간 양방향 도로도 통제됐다.

서울시는 팔당댐에서 초당 1만1천300t 이상의 물이 방류되고 있어 통제는 계속될 것이라고 봤다. 앞서 동부간선도로 수락지하차도∼성수JC,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염창IC 구간 및 여의상류IC·여의하류IC도 통제된 바 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