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뮨메드, COVID-19 치료제 투약 결과 발표
이뮨메드, COVID-19 치료제 투약 결과 발표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6.19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바이러스학저널에 게재
사진은 이뮨메드의
이뮨메드의 COVID-19 진단키트는 다음 달부터 국내외에 공급될 전망이다. (이뮨메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이뮨메드가 서울대병원과 개발중인 코로나19 치료제의 투약 결과 논문을 영국 바이러스학저널에 게재했다.

항바이러스제 연구개발 전문 이뮨메드(대표 김윤원, 안병옥)가 서울대병원과 함께 코로나19(COVID-19) 치료 목적으로 식약처로부터 사용 승인받은 ‘HzVSF-v13’의 투약 결과 논문이 바이러스학저널(Journal of Medical Virology)에 게재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뮨메드의 hzVSF-v13은 지난 2월 최초로 COVID-19 치료 목적 사용 승인을 받은 후 4월까지 총 7명에게 투여됐다. 이 논문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받았던 두 명의 위중증 환자 상태가 투약 후 호전된 상태를 분석하고 있다.

먼저 증세가 악화되던 81세의 남성 환자는 발병 21일차, 23일, 27일차에 hzVSF-v13을 투여했고, 9일만에 발열과 산소화지표(PaO2/FiO2ratio)가 개선됐다. 이에 앞서 6일째 바이러스가 음전됐으며, 7일째 혈장의 염증지표인 CRP와 각종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수준이 최대 100분의 1까지 현저히 감소했다. 

신장병을 기저질환으로 보유했던 두 번째 환자는 발병 11일과 13일차에 투여했으며, 1차 투여 후 열과 CRP, 사이토카인이 감소했고 4일째 바이러스가 음전된 후 8일째에 퇴원했다.

이번 논문을 통해 회사는 hzVSF-v19가 항바이러스 및 항염증의 이중 작용을 통한 폐렴 치료 효과와 COVID-19의 주요 사망 원인인 사이토카인 폭풍을 예방하는 등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보여 앞으로 대조군이 있는 임상시험에 적용할 가치가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이뮨메드 관계자는 “최근 완료된 국내 임상 1상 결과 투약에 따른 부작용 등 특이사항이 없어 만성B형간염(CHB) 환자를 대상으로 곧 국내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며, “특히 COVID-19의 치료제로써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도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뮨메드는 2000년 설립 이전부터 진행해온 급성열성 진단 기술을 기반으로 COVID-19 진단키트를 개발해 현재 수출을 위한 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 다음 달부터 국내외에 COVID-19 진단 시장에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