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세 압박’에 전국 아파트 증여 급증…2013년 이후 역대 두 번째
‘보유세 압박’에 전국 아파트 증여 급증…2013년 이후 역대 두 번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17 09: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전국 아파트 증여 총 1만6758건
광역시도 중 경기, 서울, 대구 순
올해 1분기 전국 아파트의 증여 건수가 2013년 이후 역대 두 번째 기록을 경신했다. (Pixabay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올해 1분기 전국 아파트의 증여 건수가 2013년 이후 역대 두 번째 기록을 경신했다. (Pixabay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올해 1분기 전국 아파트의 증여 건수가 2013년 이후 역대 두 번째 기록을 경신했다. 정부 규제로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압박이 커지자 보유세를 절감하기 위해 증여를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거래 원인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전국의 아파트 증여 건수는 총 1만6758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이후 종전 2018년 1분기(1만6845건)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광역시도 중에서는 경기가 4777건으로 1분기 아파트 증여가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3966건) △대구(1178건) △인천(1152건) △부산(890건) △광주(676건) △경남(560건 ) △충남(515건) △충북·전북(487건) △경북(471건) △강원(441건)등으로 나타났다.

시군구 지역에서는 서울시 강동구가 844건으로 전국 시군구 지역 중 1분기 아파트 증여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꼽혔다. 이어 △인천시 서구(770건) △안산시(617건) △고양시(548건) △화성시(492건) △고양시 덕양구(459건) △대구시 수성구(458건) △안산시 상록구(423건) △부천시(407건) △서울시 강남구(406건) 등으로 집계됐다.

또 전국 광역시도 및 시군구를 포함한 283곳 가운데 70곳은 2013년 이래 1분기 기준 아파트 증여 건수 역대 최대치(전년 분기와 수치가 같을 경우 최근 기록을 상위로 해석)를 나타내기도 했다.

광역시도 별로는 경기가 14곳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7곳) △대구·전남·충남(각 6곳) △전북(5곳) △강원·충북·부산(각 4곳) △인천·경남·경북(각 3곳) △대전(2곳) △세종·울산·광주(1곳) 등의 순이었다.

대표적인 시군구를 살펴보면 강원도에서는 속초시 △경기도에서는 안산시 △경남도에서는 창원시 의창구 △대구시에서는 수성구 △부산시에서는 수영구 △서울에서는 강동구△인천시에서는 서구 등이 꼽혔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가족 중 1명 명의로 주택을 여러 채 보유하는 것보다 여러 명 명의로 나누면 세 부담이 확 줄기 때문에 증여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현금 증여보다 절세 효과가 큰 데다 집값이 우상향할 것이라는 기대감마저 감돌면서 신규 분양 단지에도 자녀 명의로 분양받기를 원하거나 증여를 목적으로 분양을 받으려는 수요자들이 늘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